마이스트, ‘몰라서 그래’로 한국 정식 데뷔 “성장 보여드리겠다”

0
202003251633373198.jpg

[FN스타 백융희 기자] 그룹 마이스트(MY.st)가 데뷔 쇼케이스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마이스트는 25일 오후 일지아트홀에서 첫 번째 미니앨범 ‘더 글로우 : 에덴(The glow : Eden’) 데뷔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나 원래(Boy N Girl)’로 한국 정식 데뷔 신고식 무대를 꾸민 마이스트는 “퍼포먼스 위주의 보이그룹이지만, 앞으로 한 가지 색이 아닌 여러 색을 다 보여드리겠다. 올바르게, 멋있게, 재밌게,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각오부터 전했다.

이어 마이스트는 데뷔곡 ‘몰라서 그래(Don’t know)’로 감성을 가득 담은 보컬과 파워풀한 퍼포먼스, 랩 등을 선보이며 해외 팬들은 물론 국내 팬들까지 사로잡을 것을 예고했다.

특히 ‘몰라서 그래’는 리더 우진이 직접 작사, 작곡에 참여했다. 이에 우진은 “연하남을 키워드에 두고, (연인에게) 귀엽게 어필하는 연하남을 표현해봤다. 스스로 나쁜 남자, 시크한 남자라고 말하지만 사실은 전혀 그렇지 않은 다정한 남자가 부르는 청량한 댄스곡”이라고 소개, 5인 5색 연하남 탄생도 알렸다.

이외에도 마이스트는 수록곡인 ‘플라이 & 하이(Fly & High)’와 ‘거짓말이라도’까지 소개하며 골라 듣는 즐거움이 가득한 미니앨범임을 강조하는가 하면, 팀명 소개와 일본 활동 에피소드, 타이틀곡 작업 계기 등 다양한 이야기로 신인답지 않은 재치있는 입담을 드러냈다.

또한 마이스트는 “작사, 작곡 뿐만 아니라 뮤직비디오 등 멤버들도 적극적으로 참여해 최대한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하겠다”며 포부를 밝혔고, 우진은 “저희들의 성장을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 항상 올바르게 활동하는 마이스트가 되겠다”며 앞으로 활동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2년간의 일본 활동으로 탄탄한 해외 팬덤을 쌓은 마이스트는 이우진과 김준태, 이민호, 정원철, 김건우로 구성됐고, 오는 26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몰라서 그래’를 공개한다.

/byh_star@fnnews.com fn스타 백융희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