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텔 담당PD 악플 없는 청청 그린 채팅창 당부, 백종원 부친 사건 때문에?

0
201507252259586000.jpg

마리텔

‘마이 리틀 텔레비전’ 담당 PD가 악플 자제를 당부했다.

지난 22일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담당 PD인 박진경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마리텔은 시청자 여러분들이 농밀하게 개입하는, 여러분의 역할이 매우 큰 프로그램이기에 악의로 똘똘 뭉친 이야기를 건네는 분들께 부탁드린다. 비록 모니터 너머에서 참여하고 있지만 실제 스튜디오에 나와 있다고 생각하면 정말 감사하겠다”고 당부했다.

이어 “출연자들이 정신을 무장하고 녹화를 진행해도 카메라 앞에서 실시간으로 악플과 마주했을 때의 충격은 이루 말할 수 가 없다. 소통하기 위해 만든 프로그램이니 건전하고 재미있게 프로그램을 함께 만들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관리자가 필요 없는 ‘청정 그린 채팅장’을 꿈꾸며…”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한편 박진경PD의 당부는 백종원 부친의 성추행 혐의와 관련해 백종원의 개인사가 채팅창에 미칠 영향을 염두에 두어 둔 것으로 보인다.

마리텔 PD의 당부에 네티즌들은 “마리텔, 그럴 만도” “마리텔, 백종원 걱정된다” “마리텔, 악플은 안돼”등의 다양한 의견을 보이고 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