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함도’ 송중기 “‘늑대소년’ 후 5년만의 영화…의미 깊어”

0
201706151125420992.jpg원본이미지 보기

배우 송중기가 15일 오전 서울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영화 ‘군함도’(감독 류승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송중기가 5년 만에 영화를 선보이는 소감을 밝혔다.

송중기는 15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열린 영화 ‘군함도’의 제작보고회에서 ‘늑대소년’ 후 ‘태양의 후예’에 출연하고 5년 만에 영화를 찍은 것에 대해 "그 사이 군대에 다녀왔다. 영화로 복귀하고 싶은 마음이 컸었는데 여차저차 진행이 안 됐는데, 그래서 ‘군함도’가 나에게 의미가 큰 작품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촬영을 하다보니 내가 경험이 제일 적었다. ‘군함도’라는 큰 작품을 겪으면서 스태프들은 최고의 배우들과 하는 게 영광스러운 시간인 것처럼, 나도 최고의 스태프들과 함께 일하니 그게 가장 좋았다. 감독님 이하 최고의 스태프에게 찬사 보낸다"라고 설명했다.

‘군함도’는 일제강점기 조선에서 돈을 벌 수 있다는 말에 속아 군함도에 가게 된 사람들이 힘을 모아 군함도를 빠져나갈 계획을 세우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배우 황정민, 소지섭, 송중기, 이정현, 김수안이 출연한다. 오는 7월 개봉.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