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나의 파트너’ 정승환, 추리 능력 빛났다…음악 예능 ‘만렙’

0

202004051025314765.jpg

가수 정승환이 예리한 추리능력으로 소름을 선사했다.

정승환은 4일 밤 방송한 MBC 예능 프로그램 ‘오! 나의 파트, 너’에 출연해 박미선, 김경호, 박경, 안젤리나 다닐로바와 함께 ‘정승환 팀’을 이뤄 실력자 파트너 찾기에 나섰다.

김연우 팀에 맞서 파트너 추리 및 쟁탈전에 나선 정승환. 참가자들의 무대를 본 후 "변명이 늘어나기 시작한다"며 당혹감 가득한 표정을 지은 것도 잠시, 섬세한 분석을 내놓으며 팀장의 진가를 발휘하기 시작했다.

정승환은 팀원들의 이견에도 불구하고 파트너 후보들의 소절 "노래를 부를 때 호흡과 어깨의 떨어짐이 맞았다", "파트 들숨의 타이밍이 정확했다" 등 섬세한 분석을 내놓으며 100% 정확도의 추리력으로 팀을 이끌었다.

정승환의 놀라운 선택에 팀원들도 혀를 내둘렀다. 특히 박경은 "팀원 말을 안 듣는다"면서도 "그냥 직진인데 맞추셨다. 대단하다. 소름이 돋는다"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정승환 팀의 무대 역시 ‘오! 나의 파트, 너’의 특별한 선물이었다. ‘너였다면’을 최종 무대로 선택한 정승환. 그는 파트너들의 감정선을 자연스레 이끌어냄과 동시에 아름다운 화음을 쌓으며 ‘너였다면’에 특별한 감성을 불어넣었다.

정승환은 비록 김연우 팀에게 ‘1.8점’ 차이로 최종 우승을 내줬지만, 차세대 감성 발라더로서의 역량을 과시한 것은 물론, 다양한 매력과 예능감을 드러내며 향후 또 다른 프로그램에서의 활약도 기대케 만들었다.

한편 정승환은 최근 SBS 드라마 ‘하이에나’의 OST ‘나는 너야’로 음악 팬들을 만났으며, ‘오! 나의 파트, 너’는 물론 SBS ‘불청외전-외불러’,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출연해 시청자들과 활발히 소통하고 있다.

/slee_star@fnnews.com 이설 기자 사진=MBC ‘오! 나의 파트, 너’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