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함도’ 송중기 “역사적 사실, 잘 전달하기 위해 공부해”

0
201706151146579857.jpg

배우 송중기가 ‘군함도’를 위해 노력했던 바를 전했다.

15일 오전 서울 용산구 용산도 국립중앙박인광관 극장 용에서 영화 ‘군함도’ 제작보고회가 열려 류승완 감독을 비롯해 배우 송중기, 황정민, 소지섭, 이정현, 김수안이 참석했다.

송중기는 “‘군함도’라는 장소와 역사적인 사실을 잘 몰랐던 게 사실이었다. ‘무한도전’이라는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서 안 게 전부였다. 젊은 나이다 보니까 저도 모르는데 어린 친구들은 얼마나 더 모를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상업영화고 잘 만들어 보여야 드려야 했던 것은 맞지만 잘 전달해드려야 하니 공부를 했다. 몰랐다는 게 부끄럽기도 했기 때문이다. 모든 캐릭터가 다 힘들었다. 제가 솔직히 제일 힘든 것은 아니었다. 작품이 주는 긴장감과 압박감이 머릿속에 꽉 차있었다”고 덧붙였다.

‘군함도’는 일제 강점기, 일본 군함도(하시마, 군함 모양을 닮은 섬)에 강제 징용된 후 목숨을 걸고 탈출을 시도하는 조선인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7월 개봉 예정이다.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이승훈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