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함도’ 류승완 “감성팔이나 ‘국뽕’ 영화 아냐…한일 관계 우려 無”

0
201706151204569719.jpg

감독 류승완이 ‘군함도’를 향한 각종 우려들에 대해 일축했다.

15일 오전 서울 용산구 용산도 국립중앙박인광관 극장 용에서 영화 ‘군함도’ 제작보고회가 열려 류승완 감독을 비롯해 배우 송중기, 황정민, 소지섭, 이정현, 김수안이 참석했다.

‘군함도’가 한일관계에 미칠 영향을 묻는 일본 매체의 질문에 류승완 감독은 “제가 좋아하는 일본 영화 감독들도 많이 있고 일본 음식도 좋아하고 굉장히 좋아하는 일본인 친구도 있따. 저는 진심으로 한일관계의 관계가 잘 풀려가길 바라는 사람이다. 하지만 짚고 넘어가야할 것은 짚고 넘어가야 하지 않겠나. 갑을 관계도 아니고, 이치에 맞게 하는 것이다”고 답했다.

이어 “영화가 공개되고 나면 지금의 우려들은 충분히 불식될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아주 극단적인 민족주의에 의존하지 않고 소위 말하는 감성팔이나 ‘국뽕’의 영화는 아니라고 자신있게 말씀드릴 수 있다. 보편적인 인간이라면 가질 수 있는 태도와 마음에 관한 이야기다. 아프리카 난민들이나 일본 지진 당시에 구호한 게 한국 사람들이지 않나. 우리 영화도 본질적으로 인간에 관한 이야기고 전쟁에 대한 이야기다. 그렇기 때문에 지금 우려하는 한일 관계 등의 문제는 많이 사라질 것이다”고 덧붙였다.

‘군함도’는 일제 강점기, 일본 군함도(하시마, 군함 모양을 닮은 섬)에 강제 징용된 후 목숨을 걸고 탈출을 시도하는 조선인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7월 개봉 예정이다.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이승훈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