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피끓는 류승완에게서 탄생한 역대급 스케일 ‘군함도’…그럴 수밖에 없다

0

201706151256019977.jpg
류승완 감독과 ‘군함도’의 배우들이 혼신을 다해 진실을 전한다.

15일 오전 서울 용산구 용산도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영화 ‘군함도’ 제작보고회가 열려 류승완 감독을 비롯해 배우 송중기, 황정민, 소지섭, 이정현, 김수안이 참석했다.

‘군함도’는 일제 강점기, 일본 군함도(하시마, 군함 모양을 닮은 섬)에 강제 징용된 후 목숨을 걸고 탈출을 시도하는 조선인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특권계층의 부패를 날카로운 시각으로 담아낸 ‘부당거래’로 청룡영화상 감독상을 수상한 류승완이 메가폰을 잡았다.

201706151256012544.jpg


‘베를린’ ‘베테랑’ 등 첩보액션영화와 범죄오락액션 장르를 자유롭게 오가며 천만 감독으로 자리매김한 류승완이, 일제강점기라는 시대적 배경을 들고 숨겨진 역사를 끄집어내며 관객들의 전을을 불러일으킬 예정이다.

류승완 감독은 “전작인 ‘베테랑’ 작업을 시작하기 전에 이 영화를 기획하고 공동제작한 김정민 대표가 군함도 사진을 보여줬다. 2015년 이전이었다. 처음 보고 기괴한 이미지에 압도가 됐고 섬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나서 생각이 떠나지 않았다”며 “지금은 굉장히 익숙한 군함도의 항공사진으로 시작이 됐다”며 “그 안에 조선인이 있었다는 것, 그 사람들에 대한 궁금증이 생겼다”고 제작 계기를 설명했다.

‘군함도’는 알려진대로 대형 제작비와 어마어마한 스케일을 지닌 2017년 최고 기대작 중 하나다. 이에 류승완 감독은 “실제로 군함도를 취재하면서 다녀오고 나니 어떻게든 그 현장을 재현해야할 것 같았다. 실제 군함도로부터 받는 느낌이 연기자들에게 전달되지 않으면 가짜일 것 같았다. 이 영화에 출연하는 소중한 배우 분들을 블루스크린 앞에서 연기시킨다는 게 못할 짓 같았다”고 말했다.

201706151256022108.jpg

배우 황정민은 경성 반도호텔의 인기 많은 악단장 이강옥 역을 맡았다. 이강옥은 일본에서 돈을 벌게 해주겠다는 말에 속아 밴드 단원과 딸 소희(김수안 분)을 데리고 군함도로 오게 되는 인물. 매 작품마다 대체 불가한 연기력을 선보이는 황정민이 이번엔 어떠한 진심을 꺼내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황정민은 군함도의 세트에 관해 “분명히 크니까 그것이 주는 위압감이 있다. 그런데 6개월 간 촬영을 하니까 내 집 같더라. 다른 감독님들이 구경 오시면 제가 다 안내를 해드린다. 30분 정도 걸린다. 그러면서 류승완 감독 뒷담화도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춘천의 세트장 주변이 아파트다. 주민 분들이 너무 잘 참아주셨다. 밤에 폭격하고 터뜨리는데 단 한 분도 항의하신 분들이 없다. 너무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201706151256023684.jpg
냉철한 판단력, 뛰어난 작전 수행 능력을 지닌 독립군 박무영은 배우 송중기가 맡았다. 박무영은 독립운동의 주요인사를 구출하는 임무를 받고 군함도에 잠입하는 인물이다. 드라마 ‘태양의 후예’의 특전사 대위 유시진 역으로 신드롬을 일으켰던 송중기가 5년 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왔다.

송중기는 “캐릭터가 주는 무게감보다 영화의 소재가 주는 압박감 자체가 워낙 크다. 오히려 저는 캐릭터에 대한 무게감은 당연히 있지만 본능적으로 따랐던 것 같다. 인간의 측은지심과 조국의 국민들이 고생하는 것을 보고 다 같이 구해서 나가야겠다는 그런 마음들이다. 제가 광복군 역할이라 다 끌고 나간다고 생각하실 수 있지만 정작 조선인들이 똘똘 뭉쳐 끌고 가는 게 있다. 소재가 주는 압박감이 제일 컸다“ 고 답했다.

201706151256023053.jpg

숱한 사연을 안고 군함도로 향하고 일본인 위안부로 끌려가 갖은 고초를 겪지만 언제나 강인한 목소리를 내는 여인 말년 역은 이정현이 맡았다. 이정현은 ‘성실한 나라의 앨리스’로 2015년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을 거머쥐며 명실상부 충무로의 배우로 자리 잡았다.

이정현은 “위안부 피해자들의 고충을 내뱉는 씬이 있다. 그 대사가 너무 좋았고 많이 슬펐다. 수안이나 황정민 선배님, 소지섭 씨, 송중기 씨 탈출할 때도 그랬고 계속 모든 장면마다 울컥했다”고 벅찬 마음을 드러냈다.

악단에서 춤과 노래를 담당하는 강옥의 딸 소희는 배우 김수안이 맡았다. 영화 ‘부산행’을 통해 충무로 대세 아역배우로 자리매김한 김수안이 순수한 매력과 진정성 있는 몰입으로 관객들을 매료시킬 계획이다.


김수안은 “2년 전 쯤에 ‘무한도전’에서 봤다. 그 때도 마음이 참 아팠는데 대본을 받고 나서 역사 책도 보고 역사저널 ‘그날’에서 ‘군함도’에 대해 찾아봤다. 보고 느꼈던 것이 참 아픔이 많은 곳이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말보다 주먹이 앞서고 지고는 못 참는 성격의 최고의 주먹 최칠성 역은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대중의 애정을 받고 있는 소지섭이 맡아 열연했다. 최칠성은 주먹으로 해결되지 않는 상황에 처해 그 안에서 타협을 하다가도 조선인과의 동지애를 잃지 않는 인물이다.

작품을 향한 제작진들의 뜨거운 애정에 더해진 묵직한 ‘군함도’의 이야기가 압도적인 스케일과 함께 관객들을 찾아간다. 7월 개봉.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이승훈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