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아시아 트렌드에 집중”… ‘21st BIFAN’, 장르 영화의 모든 것

0
201706151833307447.jpg

부천에서 한여름의 판타지아가 펼쳐진다.

15일 오후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글래드 호텔에서 제21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 기자회견이 열려 정지영 조직위원장을 비롯해 최용배 집행위원장, 김종원 부집행위원장, 김영덕 김봉석 모은영 프로그래머, 남종석 문석 산업프로그래머가 참석했다.

올해로 21회를 맞이한 ‘BIFAN 2017’의 주제는 사랑, 환상, 모험으로 설정됐으며 이번 트레일러는 ‘현실’ ‘비현실’ ‘실험’이라는 3가지 요소를 트레일러의 콘셉트로 꾸며졌다. 또한 지난해와 달리

최용배 집행위원장은 “올해는 지난 20회 영화제의 기조를 이어가려고 한다. 영화로 기억되는 영화제로 남고자 하며 영화제의 수준은 상영작의 수에 따라 결정된다고 생각하고 수준을 높여가고자 한다. 두 프로그래머를 새로 영입해서 프로그래머 진영을 강화했다. 월드 판타스틱 레드 금지구역 섹션을 통해서 판타스틱 장르 영화의 진수를 선보일 뿐만 아니라 패밀리 섹션까지 도입해 판타스틱 장르의 외연을 확장하려 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영화의 수를 대폭 늘리려고 했으며 이번 영화제를 통해 최초로 공개하게 되는 도전적인 한국 영화 여러 편을 선보인다. 또한 한국영화를 주도하는 현역 영화인의 특별전을 도입했고, 첫 회인 올해는 전도연 특별전을 기획했다”고 덧붙였다.


201706151833306983.jpg

개막작은 이용승 감독의 ‘7호실’로 선정됐다. ‘7호실’은 배우 신하균과 도경수가 주연으로 나섰고, 신자유주의 시대의 약자들이 각자도생하여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스릴러와 액션을 가미한 블랙코미디로 풀어낸 작품이다. 폐막작은 후쿠다 유이치 감독의 ‘은혼’이다. 소라치 히데아키의 개그 만화를 원작으로 한 실사 영화로 새로운 일본의 블록버스터로 떠오를 수 있는 작품으로 평가되고 있다.

특히 올해 처음으로 도입한 특별전에는 한국영화사에 한 획을 그은 배우 전도연을 조명하는 ‘전도연에 접속하다(Contact, JEON Do-yeon)’가 개최된다. 전도연의 20년 스크린 연기 인생이 담겨있는 주요 작품들을 상영하는 전작전과 기자회견, 관객과의 대화, 주연작품의 포스터와 스틸사진 전시회, 특별전 책자 발간 등 ‘배우 전도연’의 영화인생을 엿볼 수 있는 다채로운 행사가 준비된다.
201706151833306807.jpg
특별전에 상영되는 주요 작품들은 칸 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작품 ‘밀양’을 비롯해 ‘피도 눈물도 없이’, ‘인어공주’, ‘카운트다운’, ‘하녀’, ‘협녀, 칼의 기억’, ‘무뢰한’ 등 17편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에 모은영 프로그래머는 “올해로 데뷔 20주년을 맞은 전도연을 기념하는 특별전을 맞이했다. 특히 ‘접속’이 제1회 부천국제영화제에서 관객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서로의 출발을 같이 하고 20년을 보냈다는 것도 특별한 인연이라고 생각한다. 전작 17편이 상영될 예정이며 배우가 직접 영화제를 찾아 관객들과 만나는 특별한 자리도 준비되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또한 故 홍기선 감독의 추모 특별전도 준비되어있다. 한국 독립영화를 이야기할 때 가장 먼저 등장하는 이름이기도 하다. 소외받는 이들을 향한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셨다. ‘수리새, 파랑새’와 같은 초기작은 물론 상업영화로 들어선 후에도 변함없이 추구해온 세계였다. 미완의 유작인 ‘일급비밀’까지 장.단편 7편이 상영될 예정이다”고 밝혔다.

또한 호러스릴러 팬들을 위한 ‘월드판타스틱 레드’와 코미디, SF, 로맨스 장르 등을 담는 ‘월드판타스틱 블루’, 가족과 함께하는 ‘패밀리 존’, 표현과 주제에 있어 금기를 넘은 ‘금지구역’ 등 테마별로 분류해 다양한 작품을 상영할 예정이다.

김봉석 프로그래머는 “레드와 블루는 20회 때부터 시작이 되었다. 레드는 말 그대로 내용과 표현이 센 영화들, 장르적으로 이야기를 한다면 도발적인 스릴러와 피 튀기는 액션들을 주로 보여준다. 블루는 화려하면서도 부드럽게 볼 수 있는 SF, 멜로, 판타지, 로맨스 등의 영화들이 포진되어 있다”고 말했다.

201706151833311068.jpg
이어 “올해는 부천영화제의 정체성을 확실히 보여줄 수 있는 판타스틱한 영화들이 초청이 되었다. 그리고 레드 같은 것은 표현이 세기 때문에 마니아들이 좋아하실 것이고 블루는 공포 영화를 보지 못하시는 분들 등이 보시면 좋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또한 김영덕 프로그래머는 “표현의 자유에 대해서 문제를 제기하고 극단적이고 위험한 영화를 소개하는 섹션은 ‘금지구역’이다. 에이프럴 뮬런 감독이 파격적으로 연출하고 주연 여배우들의 눈부신 미모가 돋보이던 작품 레즈비언 영화 ‘빌로우 허 마우스’를 비롯해 불편함과 역겨움을 어디까지 겪을 수 있을지 실험하는 ‘항문남녀’, 미숙한 남자의 동정을 그린 코믹 호러 ‘동정의 밤’등까지 부천영화제가 아니면 극장에서 만나기 어려운 영화들이 관객들을 기다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선보이는 B.I.G(산업프로그램)는 한국 영화산업의 균형적 성장을 도모하고 아시아 영화산업의 지속적인 발전에 힘쓰는 산업프로그램으로, 한국 영화산업과 공조하는 ‘코리아 나우’, 아시아 교류를 위한 ‘메이드 인 아시아’, 장르영화의 제작과 발굴을 위한 ‘아시아 판타스틱 영화제작 네트워크’, 신기술과 미디어를 소개하는 ‘뉴미디어’ 프로그램까지 함께 구성되어 있다.

시민과 호흡하기 위한 일상 속 판타스틱 축제 공간의 연출부터 새로운 영화 산업의 모델까지 함께 모색하는 제21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는 7월 13일부터 23일까지 11일 간 진행되며 58개국 289편(장편 1890편·단편109편)의 영화가 상영될 예정이다.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제공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