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사리오 3홈런’ 한화, kt 상대 ‘378일 만의 스윕’

0
201706182034346599.jpg원본이미지 보기

한화 이글스의 윌린 로사리오./뉴스1 DB © News1 오장환 기자


(수원=뉴스1) 맹선호 기자 = 한화 이글스가 kt 위즈를 제물 삼아 약 1년 만의 ‘스윕승’을 거뒀다.

한화는 18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kt와의 시즌 9차전에서 13-5 대승을 거뒀다.

3연승의 휘파람을 분 한화는 28승38패를 기록했다. 한화는 지난해 6월 3~5일 대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원정 3연전 이후 378일 만에 스윕승을 거뒀다.

반면 kt는 4연패의 늪에 빠지면서 25승42패로 부진을 면치 못했다.

한화는 이번 3연전에서 총 37점을 터뜨리며 막강한 화력을 자랑했다. 이날도 한화는 3회 7점을 뽑는 빅이닝을 만들어내며 일찌감치 승부를 갈랐다.

로사리오는 3회와 4회 연타석포를 터뜨리는 등 5타수 3안타(3홈런) 5타점 3득점으로 맹활약했다. 그는 3경기 연속 홈런으로 3연승의 수훈갑이 됐다. 로사리오는 3경기에서만 8개의 아치를 그려냈다.

선발 이태양은 5이닝(88구) 6피안타 2탈삼진 3실점(2자책)으로 시즌 3승(4패)째를 수확했다.

kt의 김사율은 2이닝(66구) 8피안타(1피홈런) 2탈삼진 7실점으로 무너지면서 시즌 첫 패(2승)를 떠안았다.

0-0으로 맞선 3회초, 한화가 김사율을 무너뜨렸다.

선두타자 강경학이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로 포문을 열었다. 하주석과 장민석, 송광민은 연이은 안타로 3점을 냈다. 이어 로사리오가 무사 2루에서 우측 담장을 넘기는 2점홈런을 터뜨렸다.

이후에도 연속 안타가 이어지면서 한화는 3회에만 7점을 냈다.

한화는 3회말 선발 이태양이 2사 후 연속 안타를 맞으면서 7-3 추격을 허용했다.

하지만 한화에는 이번 시리즈 최고의 스타, 로사리오가 있었다. 로사리오는 4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5구째 시속 145㎞의 직구를 받아쳐 연타석 홈런포를 기록했다. 3경기에서만 7번째 홈런이었다.

이후 이성열의 솔로포와 김원석의 적시타까지 이어지면서 한화는 10-3으로 점수차를 벌렸다.

이태양이 5회까지 추가 실점 없이 막아내자 한화는 6회부터 불펜을 가동했다.

한화는 9회말 하준호에게 투런포를 맞았지만, 로사리오의 투런포(8회초)와 차일목의 솔로포(9회초)로 13-5, 8점차 대승을 거뒀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