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의 국가지질공원 태종대 해안 절경, 밤에도 감상한다

0
201706191314012086.jpg원본이미지 보기

태종사 수국축제 모습. 부산관광공사 제공 © News1

201706191314012113.jpg원본이미지 보기

야간 개방 안내도. © News1


(서울=뉴스1) 박창욱 기자 = 밤에도 차량을 이용해 부산 영도에 있는 국가지질공원 태종대의 해안 절경을 관람할 수 있다.

부산관광공사는 부산 최대의 관광명소인 태종대를 찾는 시민과 관광객들을 위해 19일부터 차량을 이용해 태종대를 관람할 수 있는 ‘야간 차량 개방’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태종대 야간 차량 개방 입장은 오후 6시부터 10시까지며, 밤 11시까지는 반드시 관람을 마치고 나와야 한다. 허용 차량은 승용차와 승차인원 15인 이하의 승합자동차이며 입장료는 4000원이다. 개방장소는 태종대유원지 순환도로 4.3km 구간으로 차량을 이용해 태종대 전망대와 등대, 남항 조망지, 태종사 등을 편리하게 갈 수 있다.

특히 태종대 전망대는 오는 20일부터 새롭게 개장한다. 태종대 앞바다 멀리 수평선이 아스라이 바라보이는 순환도로 서남쪽 끝 부근에 있는 전망대는 사진찍기 좋은 명소로 알려져 있다.

전망대는 지난해부터 진행된 시설 리모델링을 통해 고급스러운 고객편의시설로 재탄생했다. 부산 대표 음식이 한곳에 모인 푸드코트부터 바다의 절경을 감상하며 브런치를 즐길 수 있는 해양라운지까지 각 층별로 다양한 먹거리들이 준비되어 있다.

2005년부터 시작해 해마다 1만여 명이 넘는 관광객들이 방문하는 태종사 수국 축제도 오는 24일부터 7월 2일까지 9일간 열린다. 전 세계에서 수집한 35종의 수국 수천 그루가 저마다의 아름다움을 겨루며 절정을 이룬다.

수국 외에도 석가모니 진신사리와 1983년 스리랑카 국무장관으로부터 선물 받은 보리수, 2010년 그리스 국립박물관장에게 기증받은 올리브나무 등 관광객들의 눈길을 사로잡는 다양한 볼거리들이 즐비하다.

부산관광공사 관계자는 “다양한 즐길 거리를 통해 태종대가 시민들과 관광객들의 몸과 마음을 치유할 수 있는 휴식공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