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 앤써, 힙합 문화 공존 ‘에비뉴535’로 재탄생

0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클럽 앤써가 클럽, 힙합, 디제잉 등 다양한 문화가 공존하는 ‘에비뉴535’로 돌아올 예정이다.

아시아 최초로 초대형 무빙 프로그램 트러스 연출이 가능한 ‘에비뉴535’가 오는 23일 오픈 소식을 전하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에비뉴535’는 300개의 조명과 레이저 시스템, 무빙 프로그램 트러스 등 최첨단 장비와 시설이 갖추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페스티벌 형 클럽으로 알려진 ‘에비뉴535’는 힙합 공연과 디제잉 등 기존의 클럽과는 차별화된 공연들이 펼쳐질 예정이다. 또한, 영화, 음악, 드라마 등 셀럽 스타들의 쇼케이스와 간담회 등의 공간으로 사용, 대표 복합 문화 타운으로 자리잡을 것으로 전망된다.

관계자는 “앤써의 새 단장이 아닌 새로운 문화 타운 ‘에비뉴535’의 시작이다”라며 “앤써에서의 경험을 살려 관객들이 음악과 젊음을 즐기는 클럽으로 만들어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클럽의 기능 뿐만 아니라 다양한 문화 활동을 위해 각종 시설과 장비를 신중하게 준비해왔으니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한편, 청담의 복합 문화 타운으로 주목받고 있는 ‘에비뉴535’는 오는 23일 오픈할 예정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