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운전사’ 송강호 “역할 고사한 이유? 아픈 현대사 부담감 커”

0
201706201114423165.jpg

배우 송강호가 출연 계기를 밝혔다.

20일 오전 서울시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택시운전사’ 제작보고회에 장훈 감독을 비롯해 배우 송강호, 유해진, 류준열이 참석했다.

송강호는 “너무 아픈 현대사를 다루고 있기 때문에 부담감이 있어서 처음에 출연을 망설였다. 나쁜 부담감은 아니고 좋은 부담감인데 역사의 큰 부분을 감당하기에 제 자신, 송강호라는 배우의 자질이 과연 그것을 감당할 수 있을까하는 두려움들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변호인’도 마찬가지였는데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이 이야기가 제 마음 속에서 떠나지 않고 점점 더 커졌다. 힘들겠지만 뜨거움과 열정, 열망을 많은 분들과 공유하고픈 마음이 간절했다”고 덧붙였다.

영화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송강호 분)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를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8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