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운전사’ 장훈 감독 “캐스팅 1순위? 송강호 뿐이었다”

0
201706201124238196.jpg

장훈 감독이 송강호와 다시 한 번 호흡? 맞추게 된 느낌을 설명했다.

20일 오전 서울시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택시운전사’ 제작보고회에 장훈 감독을 비롯해 배우 송강호, 유해진, 류준열이 참석했다.

장훈 감독은 ‘의형제’에 이어 송강호와 또 한 번 작업하 것에 대해 “가장 큰 행운이라고 생각하는 게, 가장 하고 싶었던 1순위의 배우들과 함께 하게 된 것이다. 시나리오를 처음 보고 만섭 역을 제일 먼저 떠올린 건 송강호 선배님이였다. 만섭이 굉장히 중요한 역할인데 그런 부분들을 생각했을 때 떠오르는 배우는 송강호 선배님 뿐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송강호는 “워낙 장훈 감독님은 차분하시고 많은 말씀을 하시는 편은 아니라 많은 이야기를 나누진 않았지만 마음으로 많이 통한다. 서로 쳐다보고 무언의 동질감을 늘 느꼈다. 작품의 본질을 꿰뚫고 있는 지성은 놀라운 지성이다”며 극찬했다.

영화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송강호 분)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를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8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