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운전사’ 장훈 감독 “이전 사회 분위기, 준비 당시 조심스러워”

0
201706201209562882.jpg
장훈 감독이 달라진 제작 배경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20일 오전 서울시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택시운전사’ 제작보고회에 장훈 감독을 비롯해 배우 송강호, 유해진, 류준열이 참석했다.

장훈 감독은 민감한 소재를 다루는 것에 있어서 이전 정권과 달라진 분위기에 대해서 “예전과 지금은 많이 분위기가 달라졌다. 영화를 준비하던 당시에는. 아무래도 작품 소재가 광주를 다루다 보니까 위축됐던 부분이 있었다. 조심스러운 부분도 있었고 어떠한 어려움들이 생길 수 있다는 생각들도 하면서 준비했다. 지금은 시대적 분위기가 많이 바뀌어서 다른 분위기에서 관객 분들을 만나게 된 것 같다”고 안도감을 드러냈다.

영화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송강호 분)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를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8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