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그리맘, “내 아빠 맞잖아요” 시청자 마음을 적신 김유정·김희원의 뜨거운 오열

0
201505072308487072.jpg
앵그리맘

‘앵그리맘’ 김희원이 조카 김유정을 찾아 후회의 눈물을 흘리며 죄를 털어놓았다.


7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앵그리맘’ 16회에서는 탈옥을 해 오아란(김유정)을 찾는 안동칠(김희원)의 모습이 나왔다.

이날 오아란은 "나를 보고 싶어서 탈옥을 한 것이냐. 그것봐라. 내 아빠가 맞지 않느냐"라고 애달프게 눈물을 흘렸다.

안동칠은 오아란의 말에 "내 딸 아니다. 조카다"라고 오열을 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이어 안동칠은 "내 실수로 죽은 동생 범이"라고 말하며 동생의 사진을 오아란에게 건넸다. 그리고 "공부 열심히하고 건강하게 지내라"는 말을 남긴 채 자리를 떴다.

한편 이 장면에 대해 네티즌들은 "앵그리맘, 안동칠 진짜 슬프게 운다","앵그리맘, 나도 펑펑 울었네","앵그리맘, 김유정은 여전히 예쁘다" 등의 의견을 보였다.

/fn스타 fnstar@fnnews.com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