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한 기대”…앤디 서키스 ‘혹성탈출’, 韓서도 기대작 될까? [종합]

0
201706201815140127.jpg원본이미지 보기

‘혹성탈출: 종의 전쟁’ 제공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혹성탈출: 종의 전쟁’은 한국에서도 수많은 경쟁작들을 뚫고 성수기 기대작으로 부상할까? 감독과 배우가 "내한을 기대한다"며 한국 관객들의 좋은 반응을 기대했다.

앤디 서키스는 20일 오후 서울 성동구 CGV 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혹성탈출:종의 전쟁'(맷 리브스 감독)의 풋티지 영상 상영 및 라이브 컨퍼런스에서 3편에 해당하는 이번 영화에 대해 "(이번 영화에서는) 시저에게 내면적인 큰 변화가 있다. 이 역할을 하면서 시저의 어두운 내면으로 가는 여정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했다. ‘혹성탈출: 종의 전쟁’이 제목이지만, 실제로는 시저의 내면에 벌어지는 전쟁을 그리는 영화"라고 소개했다.

‘혹성탈출: 종의 전쟁’은 인간과 공존할 수 있다고 믿었던 유인원의 리더 시저가 가족과 동료들을 무참히 잃게 된 후 퇴화하는 인간과 진화하는 유인원 사이에서 종의 운명과 혹성의 주인을 결정할 거대한 전쟁에 나서게 되는 과정을 그린 영화다.

전편인 ‘혹성탈출: 반격의 서막’에서 연출을 맡아 호평을 얻은 맷 리브스 감독이 다시 한 번 메가폰을 잡았고, ‘혹성탈출’ 시리즈 뿐 아니라 ‘반지의 제왕’, ‘호빗’ 시리즈에서 모션캡처 연기를 보여준 앤디 서키스가 카리스마 있는 리더 시저로 분했다. 더불어 ‘나우 유 씨 미’,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에서 존재감을 보여준 우디 해럴슨이 인간 군대를 이끄는 특수요원 출신 대령으로 시저와 대결한다.

앤디 서키스는 시저 역할에 대해 "내가 했던 가장 특별한 연기 중에 하나였다. 가장 재밌고 흥미진진하게 연기할 수 있고, 나의 마음에 가장 가까운 캐릭터다. 배우에게는 독특한 기회다. 탄생의 순간부터 성숙해서 어른이 되는 존재를 연기하는 것은 쉽지 않다. 영화 역사상 탄생부터 전생애를 한 배우가 연기하는 것은 흔치 않다"고 보람을 드러냈다.

또 "맷 리브스는 배우로 만날 수 있는 가장 뛰어난 감독 중 하나다. 나머지 팀도 마찬가지다. 맷과 17년간 다양한 영화를 가지고 이어나가고 있는데 ‘반지의 제왕’부터 출발해 맷과 관계도 이어나가고 있고, 그 이외에 모리스 등 다양한 역할한 배우들과도 독특한 경험을 이어나가고 있다. 시저는 나에게 큰 의미고 시저 역할 끝나면 마음에 구멍 뚫릴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그는 모션 캡처 연기에 대해 "모두가 나를 모션 캡처 연기의 제왕이라고 하는데 나는 이해를 못하겠다. 모션 캡처든 퍼포먼스 캡처든 다 기술이다. 연기자의 연기를 카메라로 촬영하는 면에서 똑같다"라고 소신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맷 리브스 감독과 앤디 서키스는 ‘내한’을 시사하기도 했다. 맷 리브스 감독은 "고맙다. 이렇게 행사를 갖게 돼서 기뻤고, 완성본을 보셨으면 좋겠다. 내한을 기대하겠다"고 인사했고, 앤디 서키스는 "여러분이 영화를 빨리 보셨으면 좋겠다. 즐겁게 보셨으면 좋겠다. 곧 보고 싶다"라고

1편인 ‘혹성탈출: 진화의 시작’이 진화한 유인원 시저의 탄생과 성장기를 통해 인간의 오만함이 초래한 인류의 위기를 그렸다면, 2편 ‘혹성탈출: 반격의 서막’에서는 멸종 위기의 인간과 유인원 사이에서 초래된 전쟁의 시작을 그렸다. 그리고 3편격인 ‘혹성탈출: 종의 전쟁’에서는 전편에서 이어져 온 인간과 유인원의 갈등이 최고조에 달해 종의 운명과 혹성의 미래를 결정하는 전쟁이 벌어진다.

한편 ‘혹성탈출: 종의 전쟁’은 오는 8월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