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륜경정 공공재정 4294억 지원

0

202005182338110382.jpg

[광명=파이낸셜뉴스 강근주 기자] 국민체육진흥공단 경륜경정총괄본부가 2019년 경륜과 경정사업에서 벌어들인 수익금과 제세로 4294억원의 공공재정을 조성, 지원했다.

18일 경륜경정총괄본부에 따르면 지원 내역은 레저세와 지방교육세, 농어촌특별세 등 제세가 3872억원이며, 국민체육진흥기금과 문화예술진흥기금 등 수익금이 422억원으로 구성됐다.

경륜과 경정은 국민의 여가 선용과 청소년의 건전 육성, 국민체육진흥 도모, 지방재정 재원 마련 그리고 자전거 및 모터보트 경기의 수준 향상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각각 1994년과 2002년 개장했다.

이에 따라 매년 경륜-경정사업을 통해 얻어진 매출은 경륜경정법에 근거해 고객에게 72%가 환급되고 16%가 레저세 등 공공재원으로 조성되며 남은 수익금은 국민체육진흥과 청소년 건전 육성 등을 위해 전액 출연하고 있다.

정병찬 경륜경정총괄본부장은 “경륜-경정사업을 통해 얻어진 수익금 등이 사회로 환원돼 국민체육진흥, 청소년 육성과 지방재정 확충 등에 사용된다. 앞으로도 경륜-경정사업이 지속적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국민에게 사랑받는 공공기관으로 거듭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1994년 경륜, 2002년 경정이 출범한 이래로 조성한 공공재정의 누적 총액은 9조 8550억원(경륜 7조 9506억원, 경정 1조 9044억원)을 기록했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