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양연화’ 가슴 아려오는 현재와 과거의 사랑 이야기, 다른 점과 닮은 점

0

202005200822184895.jpg

[파이낸셜뉴스] 세월을 뛰어넘는 두 남녀의 사랑이 시청자들에게 큰 울림을 주고 있다.

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은 아름다운 첫사랑이 지나고 모든 것이 뒤바뀐 채 다시 만난 재현(유지태 분)과 지수(이보영 분)가 가장 빛나는 시절의 자신을 마주하며 그리는 마지막 러브레터다.

지난 17일 8회까지 방송되며 반환점을 돈 ‘화양연화’는 두 남녀의 현재와 과거를 오가는 사랑 이야기로 안방극장의 호평을 얻고 있다. 이별 후 오랜 세월이 지나 다시 만난 한재현과 윤지수의 조심스러운 감정 변화, 풋풋하고 설레는 과거 재현(박진영 분)과 지수(전소니 분)의 첫사랑이 섬세하게 그려진다. 시간의 흐름에 따라 다른 듯 닮아 있는 감성을 담아내며 공감과 눈물을 불러일으키는 한재현과 윤지수의 이야기를 되짚어봤다.

■우연한 만남, 필연적인 끌림… 운명적인 사랑

서로의 첫사랑이었던 한재현과 윤지수는 학교 폭력의 피해 학생과 가해 학생의 부모로 다시 마주하며 재회했고, 오랜 세월이 흘렀지만 단번에 서로를 알아봤다. 두 사람은 이루 말할 수 없는 그리움과 애틋함을 느꼈고, 서로에 대한 감정은 짙어져 갔다.

과거 재현과 지수는 혼란스러운 데모 현장에서 처음 만났고 이때 한재현에게 반한 윤지수의 애정 공세로 인해 인연이 이어졌다. 우연한 만남과 이끌림으로 이어진 인연, 결국 운명처럼 서로를 사랑하게 되는 두 남녀의 현재와 과거는 몹시 닮아 있는 모습으로 데자뷔를 불러일으키며 가슴 저려오는 사랑을 보여주고 있다.

■신념의 반대편에 서다! 서로를 변화하게 만드는 두 사람

과거 한재현은 학생운동에 청춘을 바친 법대생으로, “지는 편이 우리 편이다”라는 믿음을 굳게 지녀 온 젊은이다. 윤지수는 그와 함께하며 한재현의 정의롭고 곧은 면모를 닮아가기 시작했다.

하지만 세월이 흘러 한재현은 거침없는 구조조정을 일삼는 냉철한 기업가로 변모했고, 윤지수는 마트 비정규직 부당해고 시위에 나서며 서로의 반대편에서 맞서는 상황에 이르렀다. 과거의 한재현이 윤지수의 삶에 영향을 끼쳤듯, 현재의 윤지수가 다시금 한재현을 변화하게 만들 수 있을지도 더욱 시선을 집중시킨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