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수, 좌투수 등판에 대타 교체…연속 출루 중단(종합)

0
원본이미지 보기

볼티모어 오리올스 김현수(29). ©AFP=News1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좌투수가 등판하자 김현수(29·볼티모어 오리올스)는 어김없이 교체됐다. 연속 경기 출루 행진도 중단됐다.

김현수는 2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캠든 야즈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전에서 8번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장해 2타수 무안타를 기록한 뒤 6회말 대타 조이 리카드로 교체됐다.

지난 13일 시카고 화이트삭스전부터 이어져 오던 6경기연속 출루 행진은 마감됐다. 시즌타율도 0.264에서 0.258로 하락했다.

김현수는 2회말 2사 주자 없는 가운데 첫 타석을 맞이했다. 그는 2볼2스트라이크에서 상대 선발 조시 톰린의 5구째 공을 그대로 지켜보며 루킹 삼진 당했다.

두 번째 타석도 범타였다. 김현수는 5회말 선두타자로 등장해 3구째 공을 공략해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이후 볼티모어는 매니 마차도의 3점홈런으로 5-5 동점을 만들었다.

6회말 1사 후 김현수의 세 번째 타석이 돌아왔다. 여기서 클리블랜드는 좌완 분 로건으로 투수를 교체했고, 볼티모어 벅 쇼월터 감독은 망설임없이 대타를 결정했다. 리카드가 나왔고 대기 타석에서 준비하던 김현수는 그대로 벤치로 들어가면서 아쉽게 경기를 마감했다.

김현수 대신 타석에 들어선 리카드는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리카드는 이어진 7회초 수비에서도 김현수의 좌익수 위치로 들어갔다.

한편 볼티모어는 6-5의 역전승을 거뒀다. 볼티모어는 5-5로 맞선 7회말 1사 2루에서 아담 존스의 1타점 2루타로 결승점을 뽑았다. 마차도는 동점 3점홈런을 포함해 4타수 4안타(2홈런) 4타점의 맹타를 휘둘렀다.

전날 패배를 설욕한 볼티모어는 35승35패로 5할 승률에 복귀했다. 패한 클리블랜드는 6연승을 마감하고 37승32패가 됐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