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경 김영만, ‘마리텔’서 만난 ‘성공한 코딱지’와 ‘종이접기 선생님’

0

201507271744171015.jpg

신세경 김영만

‘마이 리틀 텔레비전’을 통해 신세경과 김영만이 17년 만에 재회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지난 26일 오후 방송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에서는 지난 시즌에 이어 김영만의 종이접기 교실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신세경은 김영만 몰래 ‘마리텔’ 녹화장을 찾았다. 신세경을 본 김영만은 "옷도 그때랑 똑같이 입고 왔다. 나는 늙었는데 세경이는 많이 예뻐졌다"며 기쁨과 놀람을 감추지 않았다.

특히 김영만은 신세경을 "코딱지 중에 가장 성공한 코딱지"라고 소개해 보는 이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아울러 추억의 도깨비 ‘뚝딱이’도 등장해 2030 시청자들의 추억을 자극했다.

한편 신세경과 김영만은 KBS1 ‘TV유치원 하나둘셋’에 함께 출연했으며, ‘마리텔’을 통해 17년 만에 재회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