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뱃고동’ 원더 세정vs 경크러쉬, 눈웃음도 닮은 SJ 시스터즈 [종합]

0
201706241953391960.jpg원본이미지 보기

‘주먹쥐고 뱃고동’ 캡처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두 여자 멤버들의 털털한 매력이 어업의 힘겨움도 상쇄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주먹쥐고 뱃고동’에서는 경수진, 구구단 세정이 각자의 매력으로 힘든 어업 활동에 비타민 같은 활력을 주며 활약했다.

이날 ‘주먹쥐고 뱃고동’ 멤버들은 제작진으로부터 "집 나간 입맛도 돌아오게 하는 밥도둑 젓갈 3종을 완성하라"는 미션을 받았다. 밴댕이, 젓새우, 황강달이를 잡고 직접 소금을 채취해 젓갈을 만들어야 하는 미션이었다.

세정의 등장은 ‘아재’들을 설레게 했다. 특히 리더인 김병만은 세정의 출연을 반기며 "일꾼이 한 명 더 왔다. 아이돌계의 ‘머슴돌’이다"라며 "인원수 늘리고 여자 출연자도 한 가닥씩 하는 사람들을 모신 것"이라고 신뢰를 보냈다.

멤버들의 조합은 좋았다. 특유의 어리바리한 매력이 돋보이는 김종민, 멸치 조업에 대한 트라우마로 한동안 고생했던 허경환이 김세정과 함께 합류했다. 특히 두 명의 여자 멤버들은 털털한 성격과 눈웃음을 공유하며 남자 멤버들의 주목을 받았다.

경수진은 세정이 온다는 말에 영상을 보고 왔다며 아이오아이의 ‘픽 미’ 춤을 췄다. 이에 멤버들은 둘이 함께 춤을 춰보라고 했고, 세정과 경수진은 ‘픽 미’를 부르며 춤을 췄다. 경수진은 뻣뻣한 자신의 춤에 자신감을 잃었고 "네, ‘몸치’다"라고 고개를 숙여 웃음을 줬다.

세정은 처음부터 철저한 준비성으로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분홍색 캐리어에 쌈장과 고추, 상추를 비롯한 식재료들과 각종 비상약, 칡즙, 마이크까지 챙겨온 것. 경수진은 "세정이와 함께 다니고 싶다"며 동생의 철저한 준비성에 감탄했다.

경수진과 세정의 매력은 팀 선정 대결에서 빛났다. 앞서 경수진은 세정에게 팔씨름 대결을 제안했던 상황. 제작진은 두 사람이 대결을 해서 각자 자신의 팀을 뽑자고 했고, 이어 두 여자 멤버의 팔씨름, 허벅지 씨름이 펼쳐졌다.

힘에서 우위를 차지한 것은 세정이었다. 세정은 경수진의 팔을 잡자마자 큰 힘을 쓰지 않고 이겼다. 허벅지 씨름 역시 마찬가지였다. 육상 선수 출신인 세정은 탄탄한 허벅지 근육으로 경수진을 이겼고, 김병만과 허경환을 함께 밴댕이 잡이에 나설 멤버들로 뽑았다.

경수진에게도 반전의 기회는 왔다. 밴댕이 잡이에서 이상민, 육중완, 김종민 등과 밴댕이 포획에 성공해 젓새우, 황강달이 잡이에서 빠질 수 있게 된 것. 경수진의 팀은 잡아 온 새우를 먹으며 쉬는 시간을 가진 후 염전에 가게 됐다. 이상민과 육중완은 화장을 하는 경수진에게 밥을 먹이기 위해 "일도 잘하고 성격도 좋다"며 칭찬을 했고, 민망해진 경수진은 "내가 없는 곳에서 하라"며 라면을 먹으러 왔다. 멤버들의 돈독한 우정이 돋보였던 대목.

세정은 젓새우 잡이에서 탁월한 실력으로 ‘원더 세정’의 면모를 보였다. 금방금방 자신이 할 일을 찾아서 할 뿐 아니라 밝은 미소로 분위기를 띄웠다. 생각보다 일이 잘 맞았던 김세정은 "나중에 어업 쪽으로 빠질까? 아니면 나중에 어업 쪽으로 시집을 올까?"라며 만족한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