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인, 조권의 무심한 태도에 상처…“내가 매력이 없나” 생각도 해

0
201505080056251217.jpg
가인

가수 가인이 과거 가상부부로 호흡을 맞췄던 2AM 조권에게 실제 스킨십을 유도했다가 실패한 경험을 고백했다.

가인은 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 시즌3’(이하 ‘해피투게더3’)에서 ‘우리 결혼했어요’ 당시 에피소드에 대해 말했다.

이날 가인은 “조권이 스킨십이 없어 미칠 뻔 했다. 너무 답답했다”면서 “보통 여자들이 부끄러워 하는데 조권은 반대라 ‘내가 매력이 없나’라는 생각까지 했다. 스태프들과 맥주 한 잔 할 때 ‘취한다’며 조권의 어깨에 살짝 기댔는데 손도 안 대고 쳐다도 안 보더라”며 웃으면서 당시 느꼈던 서운함을 털어놓았다.

이에 조권은 “솔직히 그 때 당시에 너무 떨렸다. 심장이 튀어나올 정도로 떨렸다”며 “당시엔 어린 나이라 내가 이런 행동을 하면 책임져야 하지 않을까 그런 생각도 있었다. 오랜 시간 견뎌서 데뷔했고 팀 리더이고 한데 (열애설) 발표하면 어쩌나 오만가지 생각이 다 들었다”고 웃지 못할 속내를 밝혔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가인, 연애 고수네","가인, 스킨십 유도라니 대박","가인, 매력이 넘친다" 등의 의견을 보였다.


/fn스타 fnstar@fnnews.com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