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가 K트로트 열풍…탑골랩소디, 트로트 특집 편성

0

202006100914319338.jpg

[파이낸셜뉴스] 탑골가요의 세계화 프로젝트 ‘탑골 랩소디’가 트로트 특집을 선보인다.

13일 방송되는 티캐스트의 E채널 ‘탑골 랩소디:케이팝도 통역이 되나요’ 7회는 글로벌 싱어들의 트로트 배틀로 꾸며진다. 국내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퍼져나가는 트로트 열풍에 발맞춰 외국인들의 남다른 ‘뽕’ 사랑을 엿본다. 미국, 러시아, 중국, 영국, 필리핀 등 가왕에 도전하는 글로벌 싱어들의 국적도 다양하다.

트로트 특집에 걸맞게 ‘거장’ 이무송과 박상철이 글로벌 평가단으로 나선다. 이무송은 "제작 가능한 인재를 찾겠다"며, 유산슬을 탄생시킨 이건우 작사가와 라이벌 구도를 펼친다. 실제로 미국에서 온 글로벌 싱어의 ‘땡벌’ 무대를 본 이무송은 "세계적으로 히트했을 것 같다. 영어로 듣는 ‘땡벌’도 흥이 난다"며 바쁘게 러브콜을 보낸다.

표정, 가창력, 퍼포먼스에서 범상치 않은 ‘중국 장윤정’의 등장에 판정단들도 감탄을 연발한다. 이건우는 “오랫동안 기다려온 사람이다. 당장 앨범을 내도 성공할 수 있다”며 극찬했고, 이무송은 “중국을 제패해보자. 끝나고 번호를 달라”고 강한 열망을 나타냈다.

1회에서 화제를 모았던 ‘시베리아 호랑이 선생님’이 이번에는 경연자로 나선다. 러시아의 나디아 코자첵은 첫회 참가자 레오의 보컬 트레이너로 출연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스타로 떠오른 주인공. 엄격하게 트로트를 가르치는 모습이 방송 이후에도 유튜브, 틱톡 등에서 꾸준히 회자되며 웬만한 싱어들보다 더 큰 주목 받았다.

이번에는 제자 레오의 응원을 받고 가왕을 꿈꾼다. 완벽한 가창력은 물론, 한 편의 영화 같은 무대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가로등, 벤치, 편지지 그리고 댄서까지 모두 직접 기획하고 연출해 감동을 선사한다.

이외에도 영국, 필리핀에서 온 실력자들이 맛깔나는 무대로 ‘흥.신.흥.왕’의 최고를 가린다. 토요일 예능 강자로 떠오른 ‘탑골 랩소디’의 7회는 13일 오후 7시 40분 E채널, 유튜브, 티캐스트 패밀리 채널 10여 곳에서 동시 방영된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