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국영, 100m 10초07 기록…’뒷바람’에 비공인

0
201706251709223586.jpg원본이미지 보기

‘한국 단거리의 간판’ 김국영(26·광주광역시청). /뉴스1 DB© News1 이동원 기자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한국 단거리의 간판’ 김국영(26·광주광역시청)이 100m를 10초07에 주파하고도 뒷바람 때문에 공식 기록으로 인정받지 못했다.

김국영은 25일 강원도 정선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45회 KBS배 전국육상경기대회 남자 100m 결승에서 10초07로 우승했다.

10초07은 앞서 열린 준결승에서 김국영 자신이 세운 한국신기록 10초13을 뛰어넘는 기록. 그러나 결승 당시 뒷바람이 초속 3.6m로 불어 김국영의 기록은 비공인으로 남았다.

육상 공인 기록의 기준 바람 속도는 초속 2.0m 이하다.

준결승까지 분위기가 좋았다. 10초13으로 결승선을 통과, 지난 2015년 7월 광주 하계유니버시아드 대회에서 자신이 세운 종전 한국 기록 10초16을 0.03초 앞당긴 것.

결승에서는 더 빠른 기록이 나왔다. 김국영의 결승 기록 10초07은 2017 국제육상경기연맹(IAAF) 세계선수권대회 기준 기록 10초12를 충족시킨 기록.

그러나 뒷바람이 불어 한국기록 경신과 세계선수권 기준 기록 통과가 모두 날아갔다.

김국영은 오는 27일 정선에서 열리는 코리아오픈 국제육상대회에서 다시 한 번 세계선수권 기준 기록 통과에 도전할 예정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