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1★초점] ‘효리네 민박X비긴 어게인’ JTBC 예능 신기록 쓸까

0
201706260945421017.jpg원본이미지 보기

JTBC © News1

201706260945438213.jpg원본이미지 보기

JTBC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JTBC 새 예능 프로그램이 첫 방송부터 기대 이상의 시청률을 기록해 화제다.

26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5일 저녁 8시50분 처음 방송된 JTBC ‘효리네 민박’은 5.842%(전국 유료가구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JTBC가 방송한 역대 예능 프로그램 첫 방송 중 자체 최고 시청률에 해당하는 수치로, 방송 전부터 뜨거웠던 시청자들의 기대를 입증했다.

이날 밤 10시30분 처음 방송된 JTBC ‘비긴 어게인’ 역시도 시청률 5%대를 돌파해 눈길을 끌었다. 5.097%를 기록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린 것. 이는 ‘비긴 어게인’ 이전에 편성됐던 JTBC ‘김제동의 톡투유-걱정말아요 그대'(이하 톡투유)가 기록한 평균 2%대 시청률 보다 2배 이상 높은 시청률이기도 하다.

‘효리네 민박’과 ‘비긴 어게인’이 비지상파인 종편에서 방송됐음에도 첫 방송부터 5%대의 시청률을 돌파한 만큼, 향후 두 예능 프로그램이 세울 새로운 기록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동 시간대 방송되는 SBS ‘미운우리새끼’와 MBC ‘도둑놈 도둑님’, KBS2 ‘개그콘서트’ 등과의 경쟁에서 선전을 기반으로 향후 시청률 상승세를 탈지 주목된다.

‘효리네 민박’은 섹시 디바 이효리의 제주도 라이프를 공개하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걸그룹 핑클 출신으로 여성 솔로 가수로도 큰 성공을 거둔 디바였지만, 현재는 남편 이상순과 함께 소탈한 일상을 즐기며 자유롭게 살고 있는 그의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힐링과 대리만족감을 선사했다. 이후 그가 직원 아이유와 어떤 에피소드를 만들어낼지 어떤 손님들을 맞이할지 기대감도 커졌다.

‘비긴 어게인’은 당사자들도 전혀 예상하지 못한 조합으로 화제를 낳았다. ‘나는 가수다’에서 볼 수 있었던 이소라와 윤도현, 그리고 유희열이 한 자리에 모여 버스킹을 한다는 콘셉트만으로도 기대감을 갖기에 충분했던 것. 출연자들은 더블린이 주 무대로 등장하는 영화 ‘원스’의 발자취를 따라 시내 구경에 나섰고 버스커들의 공연을 감상하는가 하면 팀 이름을 ‘비긴 어스’로 짓는 등 에피소드로 이목을 끄는 데 성공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