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웅X오승훈X윤승아 ‘메소드’ 6월 크랭크인…10월 개봉 예정

0
201706261341368785.jpg
방은진 감독의 신작 ‘메소드’가 6월 크랭크인에 들어간다.

영화 ‘메소드’는 배우들의 연극 무대와 현실을 오가는 욕망과 사랑을 그린 작품으로 극 중 화제의 연극 ‘언체인’에 캐스팅된 연기파 배우 재하(박성웅 분)와 어디로 튈지 모르는 아이돌 출신 스타 영우(오승훈 분), 그리고 재하의 연인 희원(윤승아 분), 세 사람의 아슬아슬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재하 역은 영화 ‘신세계’, ‘오피스’, ‘해어화’ 등 다양한 작품에서 독보적인 매력을 발산한 배우 박성웅이, 희원 역은 영화 ‘세이버’, 드라마 ‘로맨스가 필요해’, ‘유부녀의 탄생’ 등 드라마와 영화에서 활약한 윤승아가 맡는다.

박성웅은 "이전부터 방은진 감독의 영화를 좋아했는데, ‘메소드’ 시나리오를 읽자마자 강렬한 끌림을 느꼈다. 특히, 배우라면 공감할 수 있는 캐릭터라서 출연을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윤승아 역시 "오랜만의 작품을 방은진 감독님과 함께 하게 되어 영광이다. 감독님을 믿고 기다렸다. 감독님을 비롯하여 함께 소통할 수 있는 분들과 작업할 수 있게 되어서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그리고 두 사람의 사이를 치명적으로 파고드는 영우 역은 드라마 ‘피고인’ 과 연극 ‘렛미인’ ‘나쁜자석’ 으로 존재감을 알린 신예 오승훈이 출연을 확정했다.

오승훈은 "대본을 받자마자 절대 놓치고 싶다는 생각이 들지 않을 만큼 강렬하게 다가왔다. 오디션에서 진심을 다해 캐릭터 분석과 연기를 보여드렸는데, 그런 열정을 잘 봐주셔서 캐스팅된 것 같다. 감독님과 선배님들이 선택해주신 만큼 작품에 누 끼치지 않을 수 있도록 현장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집으로 가는 길’, ‘오로라 공주’, ‘용의자X’ 등 인간의 내면을 섬세하게 그려낸 영화들로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은 방은진 감독의 복귀작 ‘메소드’는 6월 크랭크인에 들어가고 10월에 개봉 할 예정이다.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