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함도’ 황정민 “딸 김수안, 나보다 송중기 좋아해” 질투

0
201706262007462786.jpg원본이미지 보기

배우 황정민, 김수안, 소지섭, 이정연, 송중기(왼쪽부터)가 26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영화 ‘군함도’(감독 류승완) 쇼케이스에 참석해 인사를 하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황정민이 딸 역을 맡은 김수안이 자신보다 송중기를 좋아한다면서 질투심을 보였다.

황정민은 26일 오후 서울 중구 동호로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영화 ‘군함도'(류승완 감독)의 전국민 알리미 발대식 쇼케이스에서 딸 역 김수안과 탈출 장면을 연기한 것에 대해 "많이 힘들었다. 농담이고. 30회차라고 하면 관객분들이 잘 모르실 수 있으실텐데 탈출 시퀀스가 15분, 20분 분량이다. 한 달을 넘게 찍은 거다. 30번을 찍으면 하루 회차가 1회차니까 우리가 쉬는 날도 있고 하니 한 달 넘게 20분 넘는 분량을 탈출만 찍은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내가 이 아이의 아버지로서 다툼을 하는 상황에서 어쨌든 살아야하는 심정 하에 누구나 아버지라면 그 상황에서 충분히 할 수 있었다. 그나마 수안이가 가벼웠다. 그래서 이 아이를 들었다. (실제 아들은?) 걔는 너무 무겁다. 수안이에게 그랬다. 네가 가벼워서 망정이지 아니었으면 큰일이었다고"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또 그는 "김수안과 부녀같다"라는 말에 "그런데 얘는 나보다 송중기를 더 좋아한다"라고 폭로해 다시 한 번 웃음을 자아냈다.

‘군함도’는 일제강점기, 돈을 벌 수 있다는 말에 속아 군함도에 가게 된 조선인들의 험난한 탈출기를 그린 작품. 황정민이 딸을 위해서 무엇이든 하는 악단장 이강옥, 소지섭이 종로 일대를 평정한 경성 최고의 주먹 최칠성 역을 맡았다. 또 송중기가 임무를 받고 군함도에 잠입한 독립군 박무영, 이정현이 갖은 고초를 겪은 조선 여인 말년, 김수안이 이강옥의 소중한 딸 소희 역을 맡았다. 오는 26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