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1★현장] “7천 출연자 존경”…’군함도’ 류승완 감독, 논란 간접 해명

0
201706262036305977.jpg원본이미지 보기

류승완 감독이 26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영화 ‘군함도’ 쇼케이스에 참석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류승완 감독이 ‘군함도’의 출연자들에 대한 존경심을 표하며 앞서 벌어진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류승완 감독은 26일 오후 서울 중구 동호로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영화 ‘군함도'(류승완 감독)의 전국민 알리미 발대식 쇼케이스에서 영화 속 보조 출연자들에 대해 "그 누구도 엑스트라라고 표현을 안 하고 보조 출연자라고 했다. 점처럼 보이는 인물들도 연기자로 접근해서 조선인 징용자를 80여명의 배우들을 미리 캐스팅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분들은 굉장히 고생스러울 수밖에 없었던 것이 식단 조절을 주연 배우들과 함께 조절해야했다. 탄수화물도 못 먹고, 단 것도 못 먹고, 자료화면을 보셔서 아시겠지만 그때 당시 상황과 현장을 재연해야 해서, 험한 공간이었다"며 "우리가 이런 식으로 연기를 해준 분들이 세보니까 촬영 끝까지 7천명이 넘는다. 7천 분이 넘는 분들이 모두 다 힘든 환경을 거치면서 되게 감사했던 순간 중 하나가 뭐냐면 군함도에 도착했을 때 신체검사 장면이 있는데 모두가 탈의하고 진행하는 과정에서 진짜 감동 받았다"라고 일화를 소개했다.

그는 "실제 어려운 환경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가끔 촬영을 오는 조연분들도 놀랐다. 고정 조선인 징용자 분들이 보통 영화를 시작할 때 ‘슛’ 하고 외치고, ‘슛 레디’, ‘카메라’ 이렇게 외치는데 우리 현장은 100명에 가까운 출연자 전체가 ‘슛’이라고 외친다. 현장이 왜 그러냐고 묻더라"라고 현장에 대한 자부심을 보였다.

또 "출연자 중에 징용자로 출연한 분 중에 황정민 선배보다 많이 출연한 분이 있다. 그분은 70회차다. 이렇게 고정으로 출연한 분이 38명이 계신데, 그 친구들은 ‘너희들 없었으면 끝까지 못왔다’고 영화 찍은 후에 감사의 표시를 했다. 주연 배우도 주연 배우인데, 실제 영화도 보시면 한 번도 못 본 풍경을 보실거다. 사람들 하나하나가 연기하고 혼신을 다하는 모습, 그 점에 대해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출연진에 대한 감사를 표했다.

더불어 그는 "그 혹독한 과정, 내가 편한 환경을 줬으면 좋았을테지만, 그 혹독한 환경에 미진한 부분이 있었다면 죄송하고, 좋은 작품 만들어주신 출연자 분들게 존경을 표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군함도’는 일제강점기, 돈을 벌 수 있다는 말에 속아 군함도에 가게 된 조선인들의 험난한 탈출기를 그린 작품. 오는 26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