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콘서트 방불케 한 ‘군함도’ 쇼케이스, 이 열기라면 천만 관객 문제없다

0
201706262121122558.jpg
3천여 명의 팬들이 군함도’를 향해 응답했다.

26일 오후 서울시 중구 장충동 장충체육관에서 ‘군함도’ 전국민 알리미 발대식 쇼케이스가 열려 류승완 감독을 비롯해 황정민, 소지섭, 이정현, 송중기, 김수안이 참석했다.

영화 ‘군함도’는 일제 강점기, 일본 군함도(하시마, 군함 모양을 닮아 군함도라 불림)에 강제 징용된 후 목숨을 걸고 탈출을 시도하는 조선인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베테랑’을 통해 천만 감독 대열에 합류한 류승완 감독과 배우 황정민, 소지섭, 송중기, 이정현의 만남이 그 어느 때보다 시선을 끌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 현장은 ‘군함도’를 향한 뜨거운 열기를 증명하듯 약 3천여 명의 팬들이 모여 열띤 환호성을 쏟아냈다. 배우들의 레드카펫을 시작으로 MC 박경림의 주도 아래 ‘군함도’를 둘러싼 각종 토크를 진행했다. 초대형 세트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부터 류승완 감독과 배우들의 호흡, 그리고 스펙터클한 볼거리까지 영화에 대한 다채로운 이야기를 나눴다.

201706262121131421.jpg


이례적인 초대형 규모로 개최되는 쇼케이스에 배우들도 들뜬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황정민은 “영화를 하면서 큰 규모로 쇼케이스를 해본 적도 없고 개봉되기 전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신 것도 잚 몰랐다. 복 받은 것 같다”고 말했고 김수안 역시 “되게 떨리고 사람이 되게 많다”고 말하자 이에 송중기는 “수안이가 옷도 새로 샀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류승완 감독은 “선동하는 영화처럼 보일까봐 중점을 둔 것은 역사 속의 개개인이었다. 우리가 어떻게 할 수 없는 역사의 흐름과 개인이 만나서 충돌했을 때 벌어지는 드라마틱한 상황들에 집중했다. 뇌리에서 아주 오랫동안 남아있고 시간을 이겨낼 수 있는 영화가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군함도에 실제로 가보면 인간의 능력이 자연과 싸워서 어디까지 갈 수 있는가에 대한 압도적인 부분이 있다. 그 과정에서 발생했던 사실들이 있다. 그런 부분들에 대해서 많이 알고 잘못된 것은 인정하고 바로잡으면 되는 것이다”고 진중하게 ‘군함도’가 갖는 의미를 설명했다.

201706262121138219.jpg

특히 이날 현장에서는 가장 어린 배우로 출연한 김수안의 재간이 빛을 발했다. 말 그대로 황정민을 비롯해 송중기, 소지섭, 이정현, 류승완 감독의 마음까지 뒤흔들며 웃음을 자아냈다.

김수안은 “황정민 아빠는 처음 봤을 때, 얼굴이 굉장히 빨간 얼굴이셔서 무서웠다”고 밝혔고 소지섭을 향해 ‘지섭이 오빠’라고 불러 환호를 자아내기도 했다. 곧이어 연기에 집중이 안 될 정도로 송중기의 엄청난 팬이라고 전하며 폭소케 했다.

201706262121142059.jpg


그 뿐만 아니라 ‘군함도’의 배우들은 현장에 참석한 많은 팬들과 함께 질의응답을 가진 후 폭풍 팬서비스를 선보이기도 했다. 스크린에 비춘 팬들과 함께 하트를 그리기도 하며 앙드레김 패션쇼 피날레를 재연하며 부러움을 자아냈다. 이후 진행된 응원메시지 영상 이벤트로 훈훈하게 알리미 발대식의 끝을 알렸다.

수많은 예비 관객들의 든든한 지원과 애정으로 본격 작품의 출발을 알린 ‘군함도’의 열기가 대한민국을 완전히 뒤덮을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7월 26일 개봉 예정.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