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 김수현 “설리와의 베드신? 숨을 못 쉬었죠” [인터뷰]

0
201706270949090600.jpg원본이미지 보기

코브픽쳐스 제공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김수현이 설리와의 ‘베드신’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김수현은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노출이 많은 영화의 시나리오를 처음 봤던 때를 회상하며 "대본을 보면서 놀란 부분이 많았다. 가장 놀란 부분은 ‘베드신’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설리와의 ‘베드신’에 대해 "그때 에피소드라고 한다면 이제 둘 다 (옷을 벗고) 준비를 했으니까, 둘 다 배에 힘을 주고 있었다. 대사를 해야 하는데, 목에서 모기소리가 나와서 NG가 나왔다. 숨이 안 쉬어졌다"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김수현은 영화 ‘리얼'(이사랑 감독)에서 카지노 시에스타의 오픈을 앞둔 조직의 보스 장태영과 그의 앞에 나타난 또 다른 장태영 역을 맡았다. 1인2역을 소화한 셈. ‘리얼’은 두 명의 장태영이 정체성의 혼란 속 대결을 벌이는 내용을 그린 누아르 영화다.

김수현은 1인2역을 연기한 것에 대해 "육체적으로 많이 힘들었다"고 했다. 두 사람의 몫을 하는 만큼 평소 영화보다 두 배의 노력이 들어갔다. 그는 "하루 촬영분을 봤을 때 그냥 상대 배우들과 붙는 신들만 가득 있어도 에너지 부족할텐데, 똑같은 것을 두 배로 하면서 진행하다 보니까, 시간적으로도 많이 쫓겼다"라고 했다.

또 "이상한 징크스가 있었다. 이상하게 두 번째 장태영을 하고 첫 번째 장태영을 하면 오디오가 마음대로 되지 않는 이상한 병이 있었다"라고 에피소드를 밝히기도 했다.

한편 ‘리얼’은 오는 28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