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 만에 출전’ 안새봄, 태권도 세계선수권 4강 진출

0
201706272008248112.jpg원본이미지 보기

2017 WTF 세계선수권 4강 진출에 성공한 안새봄(오른쪽). (세계태권도연맹 제공). © News1


(무주=뉴스1) 이재상 기자 = 안새봄(27·춘천시청)이 2017 세계태권도연맹(WTF) 세계선수권대회 4강에 진출했다.

WTF랭킹 15위인 안새봄은 27일 전북 무주의 태권도원 T1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73㎏이상급 8강전에서 브리세이다 아코스타(멕시코·4위)를 21-10으로 제압했다.

32강에서 우조아마카 오투아딘마(나이지리아)를 26-10, 16강에서 로레나 브랜들(독일)을 24-13으로 완파한 안새봄은 아코스타마저 누르고 준결승에 올랐다.

안새봄은 28일 열리는 준결승에서 이 체급 랭킹 1위인 영국의 비안카 워크덴을 상대한다. 비안카는 지난해 리우 올림픽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던 강호다. 이번 대회에서도 1번 시드를 받으며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힌다.

안새봄은 안방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 금메달 기대주 중 한 명이다. 그는 지난 2011년 경주 세계선수권 준우승 이후 6년 만에 출전한 대회에서 우승을 노린다.

최근 국제 대회 성적도 좋았다. 경주코리아오픈 국제태권도대회와 오세아니아 세계태권도연맹총재배 국제태권도대회 73㎏이상 급에서 모두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하지만 안새봄이 정상에 오르기 위해선 최강자인 비안카를 넘어야 한다.

남자부 58㎏급의 정윤조(22·경희대)도 4강에 합류했다. 정윤조는 국제 대회 성적을 통해 산정하는 랭킹 포인트가 없어, WTF 랭킹이 없는 무명이다.

무난하게 8강까지 오른 정윤조는 태국의 강자 타윈 한프랍(태국·7위)을 만나 고전했다. 1라운드까지 2-6으로 뒤졌고, 7-11까지 밀리며 끌려갔다.

하지만 2라운드 들어 공격력이 살아난 정윤조는 홈 팬들의 환호 속에 연속 몸통 공격을 성공시키며 경기를 뒤집었다. 정윤조는 순식간에 25-14까지 달아나 승부를 갈랐다. 정윤조는 3라운드에 한프랍이 10번째 반칙을 범한 덕분에 28-15로 앞선 상황에서 반칙승을 올렸다.

정윤조는 4강에서 이 체급 랭킹 1위인 카를로스 나바로(멕시코)를 상대한다.

한편, 여자부 53㎏급에 출전했던 김민정(22·한국가스공사)은 8강에서 이네세 타르비다(라트비아)에게 3-4로 역전패를 당해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준결승과 결승전은 28일 같은 장소에서 치러진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