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엇이든 물어보살’ 신용재X김원주, 새로운 팀명은 과연?

0

202006290932483460.jpg

‘명품 발라더’ 신용재와 김원주가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오늘(29일) 방송될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67회에는 그룹 포맨 출신 신용재와 김원주가 찾아온다.

10년 이상 포맨으로 활동했던 신용주와 김원주. 최근 두 사람이 모여 새롭게 출발을 하게 됐다고. 아직 마땅한 팀명을 정하지 못한 두 사람은 이날 아기동자 이수근과 선녀보살 서장훈에게 팀명을 지어 달라고 의뢰한다. 

이에 이수근과 서장훈은 다양한 아이디어를 쏟아내고, 특히 이수근은 "홍보대사도 할 겸 이건 어떠냐"라며 상상치 못한 드립으로 현장을 포복절도하게 만든다.

서장훈은 전혀 새로운 느낌보다는 포맨의 정체성을 살리면서 고급스러운 느낌의 단어를 추천한다. 하지만 알아듣는 사람이 아무도 없어 오히려 서장훈이 당황했다고 해 과연 그가 지어준 팀명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높인다. 

이어 현장에서는 신용재와 김원주의 라이브 무대가 펼쳐진다. "2년 만의 라이브"라며 마이크를 조심스럽게 잡은 신용재와 김원주. 두 사람은 우리가 알고 있던 감미로운 목소리는 물론, 더욱 깊어진 감성으로 ‘무엇이든 물어보살’을 안방 콘서트장으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웃음이 끊이지 않는 이수근ㆍ서장훈의 드립력과 신용재ㆍ김원주의 놀라운 라이브 실력을 감상할 수 있는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67회는 오늘(29일) 밤 8시 30분 방송된다. 

/slee_star@fnnews.com 이설 기자 사진=KBS Joy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