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코지만 괜찮아’ 김수현과 서예지, 쓸쓸한 엔딩 눈빛…최고 6.9%

0

202006281017496581.jpg

[파이낸셜뉴스] 달콤 살벌한 밀당을 보이는 김수현과 서예지가 점점 서로가 서로를 변화시키고 있다.

지난 27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 3회 시청률은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에서 가구 평균 5.9%, 최고 6.9%를 기록하며 케이블, 종편을 포함한 채널에서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tvN 타깃인 남녀2049 시청률 역시 평균 3.7%, 최고 4.1%로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유료플랫폼 전국기준/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방송에서는 어릴 적 살던 성진시로 내려가 괜찮은 정신병원에 자리 잡은 문강태(김수현 분)가 그를 따라온 고문영(서예지 분)의 끊임없는 도발로 애써 모른 척했던 진심들을 점차 마주하게 되는 쫄깃한 스토리가 펼쳐졌다.

문강태 앞에 불쑥 나타난 고문영은 그의 철벽을 “문강태 나 주라!”, “자꾸 탐이나”, “예뻐서” 같은 말로 흔들어놨다. 또한 그를 짝사랑 중인 간호사 남주리(박규영 분)와 마주치게 되면서 세 남녀 사이에 묘한 긴장감이 형성, 앞으로의 또 다른 관계성을 예고했다.

이후 깊은 숲속에 자리한 저택인 성(城)에 돌아가 악몽과 같은 트라우마에 시달리던 고문영은 이내 문강태를 떠올리며 그가 알려준 나비 포옹법으로 스스로를 진정시켰다. 이는 그녀가 화려한 스타일링, 무서울 것 없어보이던 행동들로 구축한 자기방어 뒤에 사실은 연약한 진성이 있음을 보여준 대목으로 시청자들을 더욱 깊게 몰입시켰다.

또한 환자들에게 문예 수업을 하게 된 고문영은 “동화는 꿈을 심어주는 환각제가 아니라 현실을 일깨워주는 각성제”라는 독특한 교훈을 전하며 “난 이대로 괜찮고, 넌 너대로 괜찮다”고 현실을 인정하면 된다는 고문영과 “남들이, 세상이 그렇지가 않은데”라고 반문한 문강태의 대치가 이어졌다. 특히 욕구불만이라며 자꾸만 내면을 건드는 고문영의 말과 행동에 문강태는 결국 “네가 나에 대해 뭘 알아”라며 폭발, 달콤 살벌한 기류를 만들었다.

그러던 중 정기적으로 괜찮은 정신병원을 찾는 국회의원 막내아들 권기도(곽동연 분)가 아버지의 선거 유세 현장에 난입, 엘리트 집안에서 조금 다르다는 이유로 투명인간 취급을 당했던 사연을 폭로했다. 눈물과 웃음으로 범벅된 그가 경호원의 제지를 피해 아이처럼 노래하고 뛰어노는 모습엔 마치 “나 좀 봐 달라, 제발 봐 달라”는 간절한 외침이 담긴 듯 했다.

그를 막으려 뛰어왔던 문강태 역시 발길을 멈췄고 어느새 다가온 고문영은 "참 잘 논다. 그치?"라며 거들었다. 여느 때처럼 철벽을 칠 줄 알았던 것과 달리 문강태는 서글픈 눈을 한 채 "나 그냥.. 너랑 놀까… 그럴까?"라고 반응,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쿵 내려앉게 했다.

이처럼 문강태는 고문영으로 인해 오랜 시간 형을 돌보는 일 하나로 스스로를 잃어버리고 살았던 지난날 위선과 가식을 스스로 마주보기 시작했다. 늘 형만 있으면 된다고 되뇌며 애써 자신을 설득하고 있지만, 실상 평범한 청춘의 삶을 갈구하고 있는 진심이 조금씩 고개를 들고 있는 것. 늘 티격태격 다투는 두 사람이지만 점점 서로가 서로에게 스며들어 변화시키고 있으며 이는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울리며 따스한 온기를 전해주고 있다.

뿐만 아니라 동화적 상상력으로 한 편의 영화를 보는 듯 인물의 심리와 이야기를 표현해낸 CG와 연출 센스가 제대로 폭발, 물 만난 듯 펼쳐지는 박신우 감독의 연출 세계가 몰입도를 최대치로 끌어올리며 연신 감탄을 자아냈다.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이 드라마가 주는 메시지가 참 좋다", "단순 로맨스인줄 알았는데 마음의 병을 가지고 살아가는 여러 사람들을 보듬어주는 드라마다", "연출 퀄리티 대박이다", "전에 없던 신선한 드라마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냈다.

한편, 문상태(오정세 분)는 그의 비범한 그림 실력을 알아본 원장 오지왕으로부터 병원 로비의 벽화를 그려달라는 제안을 받았다. 나비를 피해 매년 이사를 다니는 처지를 벗어나고자 남몰래 캠핑카 살 돈을 모으고 있던 그가 과연 이 제안을 받아들인다면 어떤 변화를 맞게 될지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