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1★현장] ‘대마초 공판’ 탑, 사과문 낭독 “어리석었다”

0
201706291202119399.jpg원본이미지 보기

대마초를 피운 혐의를 받고 있는 빅뱅 탑(본명 최승현·30)이 29일 오전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첫 공판에 참석하며 "죄송하다"고 말하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대마초 흡입 혐의로 공판을 받게 된 빅뱅 탑이 사과문을 읽었다.

탑은 29일 오전 11시 30분 서울중앙지법 형사8단독 법정에서 열린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위반(대마) 첫 공판 출석 전 취재진 앞에서 사과문을 읽었다.

이날 검정색 양복을 입고 등장한 탑은 포토라인 앞에 서서 품에 있던 사과문을 꺼냈다. 그는 "어리석었다"며 "앞으로는 그런 일이 없을 것이다. 어떠한 처벌도 달게 받겠다"라고 사과했다.

탑은 지난해 10월 20대 초반의 가수 지망생 A 씨와 함께 대마초 2회, 대마액상 2회 등 총 4회에 걸쳐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이후 그는 서울지방경찰청 홍보담당관실 소속 악대에서 양천구 신월동 4기동단으로 전보됐다. 또 지난 6일 숙소에서 의식불명 상태로 발견돼 이대목동병원으로 후송됐다가 3일만에 의식을 회복했고, 공소장 발송으로 직위가 해제됐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