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양우 장관, “대한체육회 인권보호시스템, 제대로 작동 안된 이유 밝혀내겠다”(종합)

0

202007071650112355.jpg

[파이낸셜뉴스] “대한체육회의 인권보호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 안된 이유 등 모든 분야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겠다. 성적지상주의의 체육계 악습도 반드시 뿌리뽑겠다. 체육분야의 시스템도 전면 개정하겠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7일 고 최숙현 선수 가혹행위 및 인권침해 사건에 대한 조치와 체육계 악·폐습 근절 및 체육인 인권보호를 위한 대책을 발표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회의는 여성가족부 장관, 법무부 형사2과장, 경찰청 차장, 국가인권위원회 스포츠인권특별조사단장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고 최숙현 선수 사건 및 체육 분야 인권침해 관련 조치 상황과 향후 계획에 대해 논의했다.

여성가족부는 체육가족의 추가 피해자 여부 및 2차 피해자 방지에 노력하기로 했다. 대검찰청은 전담 수사팀을 구성하기로 했으며 경찰청은 체육계 불법행위 특별수사반 구성하기로 했다. 체육계 불법행위 특별수사반은 오는 9일부터 자진신고도 유도하기로 했다.

박 장관은 모두발언에서 “안타까운 사태를 마주하고 있다. 주무장관으로서 미안함과 무거운 책임감을 피할 길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다시는 이런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 이번이 체육 분야의 악습을 바꿀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며 신속하게 고 최숙현 선수와 관련된 수사와 조사를 진행할 것을 강조했다.

또 체육계에 만연한 폭력과 인권침해에 경종을 울리기 위해 가해자를 일벌백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참석자들도 이에 적극 공조하며 체육인 인권보호를 위해 뜻을 모으기로 합의했다.

박 장관은 문체부 특별조사단 조사에 대한 각 기관의 협조는 물론 올해 8월 출범할 체육계 인권보호 전담기구인 스포츠윤리센터에 대한 적극적인 협조도 당부했다. 아울러 스포츠윤리센터가 체육계 인권침해와 비리, 불공정행위를 근절할 수 있는 기관으로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보완방안을 마련할 것을 약속했다.

앞서 대한철인3종협회는 지난 6일 서울 올림픽파크텔에서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어 폭력 행위에 내릴 수 있는 가장 무거운 징계를 확정했다. 남자 선배는 10년 자격정지 징계를 받았다.

팀 닥터로 알려진 운동치료사는 협회 소속이 아니라는 이유로 징계를 받지 않았지만 민원에 대한 폭행 및 폭언 등 다수의 비리행위가 드러나 사칭,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소할 예정이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