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 실종뉴스, KBS뉴스9 최다 시청

0

202007101356420490.jpg

202007101346027549.jpg

[파이낸셜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의 갑작스런 실종 소식이 더 많은 국민을 브라운관 앞에 앉혔다. 7월 9일 TV 주요 채널들의 메인 뉴스 시청률이 일제히 급상승했다. 지상파 3사 중에선 KBS9뉴스를 가장 많이 시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3200가구에 거주하는 9000명 시청자들의 시청데이터를 집계한 TNMS에 따르면 이날 ‘KBS뉴스9’ 시청률은 15.2%(TNMS, 전구가구)를 기록하며 1주 전 같은 요일보다 2.1%p 상승했다. ‘MBC뉴스데스크’ 시청률도 1부 4.8%, 2부 5.0%를 기록하며 각각 1.0%p, 0.7%p 상승했다. ‘SBS 8시뉴스’ 역시 시청률이 1.1%p 상승하며 5.4%를 기록했다.

이날 지상파 메인뉴스 최고 1분 시청률도 모두 박원순 서울시장 실종사건 뉴스가 차지했다.  

‘KBS뉴스9’ 의 경우 ‘박원순 서울시장 오늘 결근, 일정도 취소. 서울시 ‘박시장 관련 내용 확인 중’’ 보도 꼭지에 시청률은 21.2%까지 상승하며 ‘KBS뉴스9’ 최고 1분을 기록했다.

‘MBC 뉴스데스크’에서 ‘박원순 시장 실종’ 보도를 할 때 시청률은 6.7%를 기록하며 이날 ‘MBC 뉴스데스크’ 최고 1분을 기록했다. ‘SBS 8시뉴스’에서도 ‘박 시장 여비서, 성추행 주장 고소. 이 시간 서울시청’ 보도를 할 때 시청률이 7.2%까지 상승했다.

한편 박원순 서울시장은 10일 오전 0시 1분께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박 시장이 전날 공관 서재 책상 위에 둔 유언장에는 "모든 분에게 죄송하다. 내 삶에서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 오직 고통밖에 주지 못한 가족에게 내내 미안하다. 화장해서 부모님 산소에 뿌려달라. 모두 안녕"이라는 글을 적혀 있었다.


jashin@fnnews.com 신진아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