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수트너’ 지창욱 남지현, 사랑할수록 가슴 아픈 아이러니

0
201706300710304895.jpg원본이미지 보기

SBS ‘수상한 파트너’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지창욱과 남지현이 사랑의 크기 만큼 가슴 아파하면서도 서로 그리워했다.

29일 방송한 SBS 수목 드라마 ‘수상한 파트너’에서 노지욱(지창욱)과 은봉희(남지현)은 서로 얽힌 가족사 때문에 괴로워했다. 은봉희는 이별을 고했지만 노지욱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은봉희는 왜 자신의 아버지 일을 말하지 않고 혼자 앓고만 있었냐며 노지욱에게 서운해했다. 노지욱은 은봉희의 아버지가 어떤 사람인지는 상관없다고 답했다. 자신 때문에 애쓰는 노지욱을 보는게 힘들다며 괴로운 심정도 밝혔다.

자신을 놓아 달라는 은봉희의 말에 노지욱은 네가 뭐라고 해도 절대로 놓지 않는다고 붙잡았다. 은봉희는 아무리 잡아도 나는 갈거라고 말하며 노지욱을 남겨둔 채 먼저 자리를 떴다.

다음 날 은봉희는 사직서를 들고 노지욱을 찾았다. 노지욱은 은봉희에게 네가 신뢰하고 널 믿어준 사람들을 쉽게 저버리지 말라고 했지만 은봉희는 노지욱에게 자신을 볼 때마다 아버지가 생각날거고 그때마다 아버지에게 미안하고 자신에게 미안할거다라고 답했다.

사랑하는 마음이 클수록 서로에게 상처를 주는 아이러니한 상황 속에서 노지욱, 은봉희는 비록 헤어졌다고는 하지만 서로를 그리워했다. 노지욱은 은봉희가 고열로 입원하자 병원을 찾았고 노지욱을 본 은봉희는 기뻐하며 키스했다. 열 때문에 정신이 몽롱한 은봉희는 그 일이 꿈인줄 알았지만 아니었다는 것을 알고 부끄러워했다.

우연히 맡은 사건 때문에 지창욱은 어린시절 부모님 살해 사건 담당인 장무영(정홍파)이 은봉희의 아버지 은만수(이도엽 )의 사진을 들이밀고 이 사람이 네 엄마 아빠를 죽인 사람이야라고 말한 기억을 떠올렸다. 장무영의 강요에 혹시 자신이 실수한 것은 아닌지 혼란스러워 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