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 측 “불법 유출 좌시할 수 없어…법적 조치 시행” (공식입장)

0
201706301715561634.jpg
불법 유출로 몸살을 앓고 있는 영화 ‘리얼’ 측이 강경대응에 나섰다.

30일 ‘리얼’의 제작사 코브픽쳐스 측은 “​6월 28일 개봉한 영화 ‘리얼’의 장면 일부가 불법 촬영으로 인해 유출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본 제작사는 불법 유출된 영상을 확인한 후 즉각적인 삭제 조치 및 더 이상의 장면이 유출되지 않도록 공식입장을 발표한 바 있다”며 “하지만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까지 불법 유출된 영상이 급속도로 퍼지고 있는 상황을 더 이상 좌시할 수 없어 법적으로 대응 준비 중에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더 이상의 피해와 재발 방지를 위해 제작사 코브픽쳐스의 이름으로 관할 경찰서 사이버 수사대에 사건 수사를 의뢰, 법적 조치를 취하기로 최종 결정하였다”고 강경한 입장을 전했다.

제작사 측은 공식입장 말미에 “불법 유출된 영상과 관련하여 아래 메일로 제보 부탁드린다”고 당부도 함께 전했다.

앞서 28일 개봉한 ‘리얼’은 배우 최진리의 노출 장면을 비롯해 일부 장면들이 불법적으로 촬영되고 유포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이하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영화 <리얼>의 제작사 코브픽쳐스입니다.
​6월 28일 개봉한 영화 <리얼>의 장면 일부가 불법 촬영으로 인해 유출되었습니다.
​상영 중인 영화의 일부 또는 전체를 저작권자의 허락 없이 복제하거나 촬영하여 동영상 또는 스틸컷으로 온/오프라인에 배포하는 행위는 저작권법 및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이며, 복제, 배포된 장면에 등장한 배우의 초상권을 침해하는 엄연한 불법 행위입니다.​
본 제작사는 불법 유출된 영상을 확인한 후 즉각적인 삭제 조치 및 더 이상의 장면이 유출되지 않도록 공식입장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까지 불법 유출된 영상이 급속도로 퍼지고 있는 상황을 더 이상 좌시할 수 없어 법적으로 대응 준비 중에 있습니다.​
저작권에 대한 인식과 관람문화 개선, 무엇보다 불법 유출된 영상물이 컨텐츠 산업에 끼치는 악영향에 대해 경각심을 높이고, 더 이상의 피해와 재발 방지를 위해 제작사 코브픽쳐스의 이름으로 관할 경찰서 사이버 수사대에 사건 수사를 의뢰, 법적 조치를 취하기로 최종 결정하였습니다.
​불법 유출된 영상과 관련하여 아래 메일로 제보 부탁 드립니다.
제작사 대표 메일 cove@covepictures.kr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