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스 캅’ 김희애 “마지막 기회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으로 출연 결심”

0

201507291533212300.jpg

배우 김희애가 ‘미세스 캅’에 출연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29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SBS 새 월화드라마 ‘미세스 캅'(극본 황주하, 연출 유인식)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김희애, 김민종, 이다희, 손호준, 신소율, 허정도, 이기광, 박민하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김희애는 이날 현장에서 "나이를 생각하면 역할이 한정적일 수 밖에 없다"며 "남편을 뺏기거나 엄마의 역할 밖에 할 수 없다. 활동적이고 바로 설 수 있는 역할을 만나기 어렵다"고 전했다.

김희애는 이어 ‘미세스 캅’에 출연하게 된 결정적 이유에 대해 "이건 내가 해야한다. 마지막 기회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극중 김희애는 냉철한 카리스마와 능수능란한 수사력을 겸비한 강력반 팀장 최영진 역을 맡아 거침없는 캐릭터 변신을 예고하고 있다. 최영진은 서울지청 에이스로 불릴 만큼 경찰로서 능력은 출중하지만, 딸 하은(박민하 분)에게는 부족한 점이 많은 초보 엄마로, 대한민국 워킹맘들의 오늘을 현실감 있게 보여줄 예정이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미세스 캅’은 경찰로는 백 점, 엄마로선 빵점인 형사 아줌마의 활약을 통해 대한민국 워킹맘의 위대함과 애환을 보여줄 드라마로, 오는 8월 3일 첫 방송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윤효진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