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대 벤치와 동시 퇴장’ 다저스 감독, 1G 출전 정지 징계

0
201707020951060699.jpg원본이미지 보기

상대 감독과 설전 끝에 퇴장을 당한 데이브 로버츠 LA 다저스 감독. © AFP=News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상대 감독과 설전을 펼치며 충돌했던 데이브 로버츠 LA다저스 감독이 1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2일(한국시간) 전날(1일) 경기에서 상대 사령탑과 언쟁을 벌이다 동시에 퇴장을 당했던 로버츠 감독에게 1경기 출전 정지와 벌금의 부과했다고 발표했다. 앤디 그린 샌디에이고 파드레스 감독과 투수 알렉스 우드(다저스)는 벌금 징계를 받았다.

1일 다저스-샌디에이고전에서 두 팀의 감독들은 1회말이 끝나고 충돌했다.

1회말 다저스 선발 우드가 2루타를 치고 나갔던 2루 주자 호세 피렐라가 사인을 훔친다고 항의하면서 분위기가 과열됐다. 피렐라는 이에 우드에게 위협적인 말을 내뱉었고, 험악한 공기가 조성됐다.

그렉 깁슨 주심은 1회가 끝난 뒤 양 팀 사령탑을 불러 경고를 줬지만 그린 감독은 불쾌한 표정으로 몇 마디를 내뱉었고, 이를 들은 로버츠 감독이 그린 감독에게 달려들어 밀치면서 벤치 클리어링이 발생했다.

이로 인해 로버츠, 그린 감독은 동시에 퇴장을 당했다.

결국 1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은 로버츠 감독은 2일 오전 11시 10분부터 펫코파크에서 열리는 샌디에이고전 벤치에 앉지 못하게 됐다. 로버츠 감독을 대신해 밥 게렌 벤치 코치가 감독대행으로 나선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