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돈 4000원으로 해수온천 즐긴다’…부산 북항 수영장 7일 개장

0
201707021100257110.jpg원본이미지 보기

부산 북항 재개발지역 전경 © News1


(세종=뉴스1) 백승철 기자 = 부산 북항 재개발지역에 바닷물을 이용해 최대 2000명 수용이 가능한 해수온천수영장이 문을 연다.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7일부터 부산 북항의 재개발지역 지반에서 발견된 온천수를 활용한 해수온천수영장을 개장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장하는 수영장은 부산 북항 재개발사업지 국제여객터미널 옆 부지에 마련됐으며, 가로 135m, 세로 55m, 총 7425㎡(약 2246평)의 규모로 개장한다.

물 공급은 이 지역 지반에서 발견된 온천수가와 담수를 일부 섞을 예정이다. 수영장 내에는 미끄럼틀과 그늘막텐트, 화장실 및 샤워실, 푸드트럭 등의 편의시설들도 함께 마련될 예정이다.

또 수영장은 2019년 부산북항 재개발사업 준공 전까지 7월~8월에만 운영되며 입장료는 1인당 4000원이다. 8월부터는 수영장 인근에 오토캠핑장도 개장한다.

정성기 항만지역발전과장은 "해수온천수영장과 오토캠핑장개장과 더불어 옛 부산항 연안터미널을 시민에게 개방하는 등 시민과 함께하는 부산북항재개발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