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륜-경정] 스마트폰 대신 자전거 타볼까?

0

202007272308233890.jpg

[광명=파이낸셜뉴스 강근주 기자] 국민체육진흥공단 기금조성총괄본부는 25일 스피돔 광명홀에서 게임-스마트폰 과몰입 청소년 지원 사업인 ‘2020 마음 따라가는 자전거 길’ 개회식를 개최했다.

이날 개회식에는 김광식 경륜경정관리본부장, 강옥희 광명YMCA 사무총장 그리고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학생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행사장과 참석인원에 대해 철저한 방역을 진행했으며 행사에 필요한 최소한의 인원만 초대했다.

올해 사업은 5월부터 대상자 40명을 선정해 먼저 심리치료를 시작했으며 자전거 교육은 이날 개회식을 시작으로 오는 10월24일까지 진행된다. 지난 3년간 자전거 교육은 대상자 전원이 참석해 10주간 진행했으나 올해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인원을 분산해 총 2차수에 나눠 6주씩 진행할 예정이다.

이날은 6주간 교육을 함께할 학생 간 친교 프로그램을 진행했는데 MBTI 테스트를 해 성격 유형을 통한 상대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혔다. 자전거와 헬멧 등을 지급받은 학생들은 전문 강사로부터 안전교육은 물론 자전거 구조와 원리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마음 따라가는 자전거 길은 스마트폰-인터넷 게임 등에 과몰입된 소외-취약계층 청소년에게 전문적인 심리상담을 지원해 건강한 성장을 도모하고 나아가 건강한 체육활동(자전거 교육-라이딩)과 접목해 보다 적극적이며 진취적인 의식을 함양하도록 돕는 프로그램이다.

2017년 시작해 국민체육진흥공단 기금조성총괄본부와 광명YMCA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 했으며 투입예산은 연간 총 1억1000만원이다. 청소년 스마트폰-인터넷 게임 중독과 관련된 예방-치유 프로그램은 다양하나 심리상담과 체육활동을 접목한 프로그램은 마음 따라가는 자전거 길이 국내에서 유일하다.

강옥희 사무총장은 행사에서 “프로그램에 참여한 학생들이 심리상담과 자전거를 타며 변화되는 모습을 보면 마음이 뿌듯하다. 의미 있는 행사에 물심양면으로 지원해주는 국민체육진흥공단에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광식 경륜경정관리본부장은 이에 대해 “즐거운 마음으로 안전하게 자전거를 타며 청소년이 보다 적극적이고 진취적인 의식을 함양하길 바란다”며 “내실 있는 프로그램을 준비해준 광명YMCA 관계자에게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