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범형사’ 장승조, 자비 없는 ‘매운맛 형사’

0

202007280812078576.jpg

[파이낸셜뉴스] 약자에게는 따뜻하고 나쁜 놈은 매운맛으로 잡는 형사 장승조. 그야말로 멋짐 그 자체다.

JTBC 월화드라마 ‘모범형사’의 장승조가 냉혈하면서도 따뜻한 반전 매력과 통쾌한 수사로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27일 방송에서는 오지혁(장승조 분)이 이대철(조재윤 분)과의 면회 후 그의 딸 이은혜(이하은 분)를 찾았다. 감옥에 수감되어 있는 이대철이 이은혜의 발작 사실을 알고 있다는데 의아함을 느낀 것. 이에 이은혜를 만나 위로하는 한편, 그를 괴롭혀온 인물 박홍두(신재휘 분)가 누군가의 사주를 받고 찍은 영상을 감옥에 있는 이대철에게 보여준 사실을 밝혔다.

나쁜 놈과 마주한 오지혁에게 자비란 없었다. 박홍두가 있는 아지트에 폴리스라인을 치고 단번에 그를 제압했고, 나쁜 짓은 호된 매운맛으로 되갚아줬다. 그리고 끝엔 이대철에게 전하는 자백 영상까지 촬영했다. 영상은 이대철에게 전해졌고, 진상을 알게 된 그는 재심 청구를 받아들였다. 완벽하고 통쾌한 수사의 연속이였다.

장승조는 오지혁을 냉온 매력으로 완성했다. 나쁜 놈에게는 피도 눈물도 없는 냉혈한으로 망설임 없는 수사를 펼쳤고, 피해자에게는 친근하면서도 따뜻한 면모로 다가가 마음을 열었다.

장승조의 연기 역시 180도 다르게 펼쳐졌다. 악 앞에서는 다크한 눈빛과 저음의 목소리로 카리스마를 표출했고, 화려한 액션까지 더해 통쾌함을 배가시켰다. 선 앞에서는 부드러운 표정과 온기 가득한 눈빛으로 형사에 대한 신뢰를 느낄 수 있게 했다. 여기에 능청스러우면서도 귀여운 면모까지 더해 대체불가 매력을 선보였다.

이같은 열연은 장승조표 형사가 멋질 수밖에 없는 이유가 됐다. 이에 시청자의 반응 또한 뜨겁다. 맞춤 옷을 입은 듯한 형사 캐릭터를 완성하고 있는 장승조에 대한 호평이 쏟아졌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