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 추행 논란’ 지성준, 72경기 출장 정지 중징계

0

202007301049569090.jpg

[파이낸셜뉴스] 미성년자와의 신체 접촉 등 사생활 논란이 불거진 롯데 자이언츠 지성준(26)이 중징계를 받았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30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개최된 상벌위원회에서 지성준에게 72경기 출장 정지 처분을 내렸다.

앞서 지성준은 지난 6월 미성년자와 교제했다는 내용의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이 같은 과정에서 당사자가 불쾌할 수 있는 신체 접촉이 있었다는 주장이 불거지며 논란은 가중됐다.

롯데 측은 선수 면담 후 구단 자체징계위원회를 통해 선제 조치를 취했다. 롯데 측은 지성준에게 프로야구 선수의 품위 유지 명예 실추 사유로 무기한 출장 정지 처분을 내렸다.

한편 SK와이번스 역시 미신고 및 선수단 관리에 대한 책임을 사유로 이날 2000만원의 벌금 징계를 받았다.

앞서 SK 측은 지난 5월 2군 선수들과 관련해 체벌, 음주 및 무면허 운전, 은폐의혹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KBO는 스포츠 선수들의 훈계를 빙자한 얼차려 등 폭력행위가 최근 사회적 문제로 불거지고 있는 만큼 각 구단 선수단 관리에 대해 당부했다.

hoxin@fnnews.com 정호진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