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프로축구’ 관중 10% 허용

0

202008010500209492.jpg

[파이낸셜뉴스] 금일 1일부터 프로축구 K리그가 프로야구에 이어 전체 관중석의 10%까지 관중 입장을 재개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와 프로축구연맹 등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프로야구에 이어 주말인 1~2일부터 프로축구 K리그1(1부 리그)과 K리그2(2부 리그)도 전체 관중 수용인원의 최대 10%까지 관중 입장이 허용된다.

지난 5월8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북 현대와 수원 삼성 간 K리그1 공식 무관중 개막전 이후 84일 만에 축구장에 관중들이 찾는다.

관중 입장은 사회적 거리 두기 1단계 지역만 가능하다. 거리 두기 2단계 지역은 무관중 경기가 원칙이다. 방문판매 관련 집단감염이 확인된 이후인 지난달 2일부터 시행한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를 2일까지 연장한 광주광역시 광주FC는 당분간 무관중 경기를 이어간다.

관중이 경기장 전체 관중석의 10%를 초과해선 안 된다. 장시간 이동 과정에서 감염 노출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원정석은 폐쇄된다. 이동할 때는 물론 경기장 내에서도 마스크는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

확진자 발생 시 예매 정보를 활용할 수 있도록 현장 판매 없이 온라인 사전 예매로만 티켓을 구매할 수 있다. 전 좌석은 지정 좌석만 판매된다. QR(Quick Response)코드 전자출입명부나 활용이 불가능할 경우 수기 방명록을 작성해야 한다. 체온이 37.5도 이상일 경우 출입이 제한된다.

관람 시 좌석 간 간격은 최소 전후좌우 2칸씩 자리를 두거나 1m 이상 간격을 두고 착석해야 한다. 반드시 정해진 좌석에 앉고 좌석에서는 음식물 취식이 금지된다. 침방울 접촉 우려가 큰 응원도 금지 사항이다. 소리 지르기, 응원가 부르기, 어깨동무, 메가폰, 부부젤라 등이 해당된다.

앞서 홈팀 응원석인 1루 내야 응원석에 1000여명이 몰리도록 한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와 한국야구위원회(KBO)에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차후에 또 이런 일이 발생하면 이후의 관객 확대, 지금 입장하고 있는 관중까지도 함께 문제가 될 수 있다"며 강력히 경고하기도 했다.

junjun@fnnews.com 최용준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