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륨을 높여요’ 우아 우연X민서, 팬들과 함께한 ‘방구석 피크닉’

0

202008021103063618.jpg

그룹 woo!ah!(우아!)의 우연, 민서가 ‘볼륨을 높여요-루키스테이지’에 출연해 다채로운 매력으로 1시간을 풍성하게 채웠다.

woo!ah!(우아!)의 우연, 민서는 1일 방송된 KBS 쿨FM ‘강한나의 볼륨을 높여요(이하 볼륨)’에 출연했다. 이날 ‘볼륨’은 ‘방구석 피크닉-루키스테이지’로 꾸며졌고, woo!ah!(우아!) 우연, 민서는 걸그룹 위클리(Weeekly)와 함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우연과 민서는 팀명 woo!ah!(우아!)와 데뷔곡 ‘우아!(woo!ah!)’에 대해 소개했다. 우연은 "우린 카멜레온 같은 그룹이다. 멤버들 모두 개성이 다르고, 어떤 콘셉트든 다 소화할 수 있는 그룹이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또 woo!ah!(우아!) 외에 다른 팀명 후보로 ‘나타나’, ‘루치다’ 등이 있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DJ 강한나는 우연과 민서에게 woo!ah!(우아!)의 반전 매력을 물었다. 우연은 "멤버들이 먹을 것을 너무 좋아한다. 또 평소 비치는 모습과 다르게 멤버들이 모두 하이텐션이다. 이런 것들을 리얼리티에서 보여주고 싶다"라는 바람을 드러냈다.

두 사람은 첫 무대를 펼쳤던 쇼케이스날을 떠올렸다. 민서는 "첫 무대에서 실수한 것은 없는데, 멤버들이 다같이 긴장했었다. 틀리지만 말자고 생각했다"라고 떠올렸고, 우연은 "쇼케이스에서 woo!ah!(우아!) 소개 영상을 보는데 굉장히 뭉클했다. 드디어 데뷔를 하는구나 이런 생각이 들었다"라고 덧붙였다.

좋아하는 노래와 가수를 묻는 질문에 woo!ah!(우아!)는 블랙핑크와 아이유를 롤모델이라고 밝혔다. 민서는 "요즘 아이유 선배님의 ‘이런 엔딩’을 듣고 있다"라고 했고, 우연은 "싹쓰리 선배님들의 ‘다시 여기 바닷가’를 즐겨 듣고 있다"라고 말했다. DJ강한나는 "싹쓰리가 데뷔로는 woo!ah!(우아!) 후배 아닌가"라고 물었고, 이에 우연이의 당황하는 모습이 청취자들의 미소를 자아냈다.

또 가수의 꿈을 이루기 위해 힘을 준 노래로 우연은 김광석의 ‘잊어야 한다는 마음으로’를 추천했다. 우연은 "연습생 때 노래에 자신감이 떨어졌을 때 부르면서 들으면서 위로를 얻었던 곡이다. 자신감을 심어줬던 곡이라 애정이 가는 곡"이라며 "롤모델 아이유 선배님이 불러 알게 된 노래"라고 말했다. 이어 ‘잊어야 한다는 마음으로’를 청아한 목소리로 불러 관심을 집중시켰다.

민서는 10년 뒤 후배들에게 woo!ah!(우아!)가 어떤 가수로 평가받기를 원하느냐는 질문에 "실력으로 인정받는 그룹이 되고 싶다"라면서 다음 앨범을 준비 중이고, 조만간 컴백 소식을 전할 것이라고 말해 팬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woo!ah!(우아!)는 최근 데뷔 앨범 ‘EXCLAMATION’ 활동을 마무리했으며 개인 활동 및 다음 앨범 준비에 나선다.

/slee_star@fnnews.com 이설 기자 사진=KBS Cool FM ‘강한나의 볼륨을 높여요’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