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더맨3’ 톰 홀랜드 “로다주와의 호흡…환상적이었다”

0
201707031150337047.jpg
배우 톰 홀랜드가 아이언맨의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와의 호흡을 자랑했다.

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 호텔 파크볼룸에서 영화 ‘스파이더맨: 홈 커밍’ 기자간담회가 열려 감독 존 왓츠와 배우 톰 홀랜드와 제이콥 배덜런이 참석했다.

톰 홀랜드는 “로다주와 함께 호흡을 맡는 건 제 꿈이 현실화되는 것이었다. 굉장히 친절하고 카리스마도 넘치고 긍정적인 에너지를 촬영장에 불어넣는 선배님이시다. 토니 스타크로 넘어가면, 눈앞에 토니스타크가 실제로 나타나는 것 같아서 환상적이었다”고 들뜬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저와 토니 스타크의 관계를 토니 스타크의 입장에서 보면 더욱 재미있다. 토니 스타크는 처음으로 누군가를 돌보고 한다는 것에 대해 부담감을 느꼈던 것 같다. 그래서 ‘어벤저스가 되면 안 된다’고 말하는 이유가 책임감과 부담감을 느끼지 않기 위해서인 것 같다. 와중에 피터 파커는 스파이더맨이 될 준비도, 어벤저스가 될 준비도 되어있다고 느낀다. 그런 아이언맨과 스파이더맨의 케미스트리가 영화의 재미인 듯 하다”고 말했다.

‘스파이더맨: 홈 커밍’은 아이언맨에게 발탁되어 시빌 워에서 활약을 펼치며 어벤져스를 꿈꾸던 스파이더맨이 세상을 위협하는 강력한 적 벌처에 맞서 진정한 히어로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로 7월 5일 개봉 예정이다.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