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켈리·허프·로사리오…6월 MVP 후보 6명 선정

0
201707031258127240.jpg원본이미지 보기

SK 와이번스 최정. /뉴스1 DB© News1 송원영 기자

201707031258129706.jpg원본이미지 보기

SK 와이번스 메릴 켈리. /뉴스1 DB©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한국야구위원회(KBO)는 6월 한 달간 뛰어난 활약을 보인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6월 MVP 후보를 3일 발표했다.

KBO리그 타이틀스폰서인 타이어뱅크가 후원하는 6월 MVP 후보로는 투수 3명, 타자 3명이 이름을 올렸다. 투수 부문은 LG 허프, SK 박종훈과 켈리가 선정됐다. 타자로는 두산 김재환, SK 최정, 한화 로사리오가 후보다.

LG 허프는 6월 한 달 간 5경기에 선발 등판해 3승(공동 3위)을 거두고 38이닝을 던지는 동안 평균자책점 1.89(3위)를 기록했다. 특히 6월1일 잠실 넥센전과 20일 잠실 삼성전 등 6월 한 달에만 두 번의 완투승을 거뒀다.

6월 한 달 간 5경기에서 27⅓이닝 동안 5자책점만을 내준 SK 박종훈은 월간 평균자책점 1.65로 이 부문 1위에 오르며 데뷔 첫 월간 MVP 후보가 됐다.

SK 팀 동료 켈리는 6월에 선발로 나선 5경기에서 모두 승리를 거두며 다승 부문 단독 1위에 올랐고, 탈삼진 역시 30개로 단독 1위다. 평균자책점은 1.80으로 2위.

박종훈과 켈리는 나란히 1점대 평균자책점을 기록하며 SK가 6월 팀 평균자책점 1위(4.23)에 오르는 데 크게 기여했다.

두산 김재환은 6월에만 97타수 43안타, 타율 0.443로 안타와 타율 모두 1위에 올랐다. 출루율(0.522)과 장타율(0.814)도 1위.

이밖에도 8홈런(4위) 25타점(공동 5위) 21득점(공동 7위) 등 타격 전반에 걸쳐 고른 활약을 펼쳤다.

SK 최정은 6월에만 12홈런을 터뜨리며 1위를 기록했다. 그중 10홈런이 6월 13일 이후 집중적으로 터졌다. 타점은 29점으로 공동 2위, 장타율은 0.726으로 3위에 올랐다.

마지막으로 한화 로사리오는 개막 이후 5월까지 기록한 9홈런보다 많은 11개의 홈런을 6월 한 달 간 몰아치며 홈런 부문 2위에 랭크됐다. 특히 지난 16일 수원 kt전에서는 리그 통산 2번째로 한 경기 4연타석 홈런을 터뜨렸다.

6월 MVP는 KBO리그 출입기자단 투표를 거쳐 오는 5일 발표될 예정이며, 선정된 MVP에게는 상금 200만원이 수여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