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진구 “‘다만세’ 출연 기뻐, 많은 준비로 연기에 임할 것”

0
201707031701027659.jpg원본이미지 보기

SBS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여진구가 SBS 새 수목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에서 자신이 맡은 역할에 대해 설명했다.

오는 7월19일 처음 방송되는 ‘다시 만난 세계’는 열아홉살 청년 해성과 동갑 친구인 서른한 살 여자 정원, 12년 나이 차이가 나는 동갑 소꿉친구 남녀의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다. ‘냄새를 보는 소녀’ ‘미녀 공심이’ 이후 세 번째로 힘을 합친 이희명 작가와 백수찬 감독의 작품으로도 많은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여기서 여진구는 의문의 사고를 당한 후 어느 순간 12년이라는 시간이 지난 뒤 다시 나타난 고교 3학년생 성해성 역을 맡았다. 특히 해성은 순수 청년으로 자신의 첫사랑인 31세 정원과 다시 만나면서 다양한 에피소드를 그려가게 된다.

여진구는 "이처럼 좋은 드라마에 출연하게 돼서 기쁘고, 해성이 되기 위해 많은 준비를 하면서 연기에 임하고 있다"며 본인 스스로도 많이 기대하고 있음을 소개했다.

이어 그는 자신이 연기하는 캐릭터를 설명하며 "해성은 현재를 힘겹게 살아가는 사람들을 위해서 과거에서 돌아온 남자로 생각하면 쉽게 이해가 되실 것"이라며 "자신에게 소중한 사람들을 치유하고 상처를 보듬어주기 위해 왔기 때문에 시청자분들께서도 해성을 보시면서 밝은 에너지를 느끼실 수 있으실테니 많은 관심을 보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연기를 위해 촬영현장에서 여진구는 늘 유쾌하고도 활기찬 모습을 유지할 뿐만 아니라 백수찬 감독과도 역할에 대한 꼼꼼하게 이야기를 나누면서 촬영에 임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한편 ‘다시 만난 세계’는 ‘수상한 파트너’ 후속으로 오는 19일부터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