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 산다’ 기안84 , 하차 논란 가열

0

202008131406577633.jpg

[파이낸셜뉴스] 여성 혐오 논란에 휩싸인 웹툰 작가 기안84의 방송 하차 여부와 관련해 찬성과 반대를 요구하는 글들이 빗발치고 있다.

MBC 예능프로그램 ‘나혼자 산다’ 시청자 게시판에는 13일 오후 2시 기준 2000여개의 관련 글들이 올라왔다. 글 중에는 기안84의 하차를 요구하는 글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가운데 현 사회의 문제점을 만화에 담았으므로 잘못된 내용은 아니라는 등의 반박성 글도 게시됐다.

이번 논란은 지난 11일 네이버 웹툰에 공개된 기안84의 연재작 ‘복학왕’ 304화 ‘광어인간 2화’에서부터 촉발됐다. 기안그룹 인턴인 여자주인공 봉지은이 회식 자리에서 배 위에 얹은 조개를 깨부수는 장면이 등장하면서 논란이 됐다.

다음 장면에서 “열심히 한다고 되는 게 아니다. 학벌이나 스펙, 노력..그런 레벨의 것이 아닌…그녀의 세포 자체가 업무를 원하고 있었다”는 문장이 나오고, 바로 아래 ‘봉지은, 기안그룹 인턴 최종 합격’이라는 설명이 등장한다. 그다음 봉지은이 40대 남자 팀장과 교제하게 됐다는 설정까지 이어진다.

이에 일각에선 봉지은이 남자 상사와 부적절한 관계를 가진 뒤 합격했다는 사실을 암시하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현재 이 회차 해당 장면은 여주인공이 조개 대신 대게 껍데기를 부수는 장면으로 수정됐다. 이 논란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올라오면서 확산세를 보이고 있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

Facebook Comments